러시아 병합 주민투표 이틀째…우크라 “결과 인정 안 해”

입력 2022-09-24 20: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대사관에서 24일 DPR 주민을 대상으로 한 영토 편입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대사관에서 24일 DPR 주민을 대상으로 한 영토 편입 주민투표가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내 지역에서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이틀째 진행되고 있다. 이 와중에도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A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자포리자주를 지나는 드네프르강 주변의 도시 기반시설을 목표로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이 공격으로 1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쳤다.

또 AP통신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세베르스키 도네츠강에 있는 페체니히 댐을 목표로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는 영국 국방부의 분석을 전했다.

이에 대해 영국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군이 강을 따라 하류로 진격하고 있으며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이 지날 지점을 침수시키기 위해 댐의 수문을 공격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 지역에서는 러시아로의 영토 편입을 위한 주민투표가 이틀째 진행되고 있다. 이번 투표는 러시아가 점령지를 자국 영토로 병합하기 위한 절차다.

우크라이나는 이를 ‘가짜 투표’로 규정, 결과를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67,000
    • -0.03%
    • 이더리움
    • 1,664,000
    • +1.59%
    • 비트코인 캐시
    • 154,100
    • -1.41%
    • 리플
    • 552.2
    • -0.2%
    • 위믹스
    • 599.2
    • +21.81%
    • 에이다
    • 433.6
    • -0.02%
    • 이오스
    • 1,272
    • -1.4%
    • 트론
    • 72.6
    • -0.47%
    • 스텔라루멘
    • 121.4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200
    • +0.64%
    • 체인링크
    • 9,860
    • +5.68%
    • 샌드박스
    • 777.2
    • +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