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이름 잘 지으세요”…발음 어려운 이름 가진 사람, 취업 확률 10%↓

입력 2022-09-24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학계 대상으로 연구…경제학 박사과정 1500명 대상 분석
비명문대 출신일수록 이름 때문에 받는 불이익 커
흑인·중국인 등 소수인종, ‘어려운 이름’ 면접 연락 받을 확률 최대 50% 차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8월 19일(현지시간) 열린 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기업 부스를 찾아 상담을 받고 있다. LA/AP뉴시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8월 19일(현지시간) 열린 취업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기업 부스를 찾아 상담을 받고 있다. LA/AP뉴시스
부모들이 자녀 이름을 지을 때 신중하지 못하면 자녀가 나중에 취업할 때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주 소재 해밀턴칼리지의 스티븐 우 경제학 교수가 최근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발음하기 어려운 이름을 가진 사람은 쉬운 이름의 사람보다 학계에서 취업할 확률이 평균 10% 정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개했다.

스티븐 우 교수는 “어려운 이름의 경우 구인시장에서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어 불리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해당 연구는 경제학 박사과정에 있는 약 1500명을 2개의 집단으로 나누고 이력서를 수집해 분석했다. 이들은 2016~17년과 2017~18년에 조교수직이나 정부기관 또는 민간기업 일자리를 찾았다.

다음으로 연구원들은 학부 공식 웹사이트나 개인 웹사이트, 링크트인 프로필 등을 이용해 연구 대상의 최초 직장이나 취직 유무를 알아냈다. 그 후 출신국과 학부, 대학원 등 다른 변수를 제어하고 나서 발음하기 어려운 사람과 쉬운 사람이 취업시장에서 어떤 결과를 냈는지 비교했다.

연구원들은 어떤 이름이 발음하기 어려운지 식별하고자 세 가지 방법을 사용했다. 첫 번째는 이름을 주관적으로 식별했다. 두 번째는 연구 어시스턴트가 이름을 읽고 다른 이름으로 진행할 때까지의 시간을 컴퓨터로 측정했다. 우 교수에 따르면 이름을 읽는 시간은 약 1.5~6초로 다양했다. 세 번째는 컴퓨터 알고리즘을 사용해 이름의 어려움을 평가했다.

전반적으로 복잡한 이름을 가진 사람은 학계에서 취직할 확률이 10% 낮았다. 일반적으로 교수 등 학계에 취직하는 것은 경제학 박사 학위 후보자에게 가장 바람직한 경로다.

다만 여기에서도 명문대 출신은 학계에 취직할 확률 저하율이 5%에 그쳤지만, 비명문대는 12%에 달했다. 비명문대 출신일수록 이름 때문에 받는 불이익이 큰 것이다.

한편 학계가 아닌 다른 직업군에서 취업하는 데 이름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연구원들은 전반적인 인종 편견을 다룬 기존 연구를 분석했다.

한 연구에 따르면 분명히 흑인임을 알 수 있는 이름을 가진 사람은 백인다운 이름의 사람과 비교하면 면접을 받으러 오라는 연락을 받을 가능성이 훨씬 낮았다. 인도계와 파키스탄계, 중국계 이름에서도 유사한 결과가 나왔다.

특히 기존 연구 데이터에서 우 교수 등 연구진은 소수인종 그룹 내에서도 발음하기 어려운 사람은 쉬운 이름의 사람에 비해 면접 연락을 받을 확률이 50%까지 낮아질 수 있음을 발견했다. 즉, 복잡한 이름의 사람은 처음부터 인종적 편견에 직면하는 것은 물론 인종 때문에 더 많은 편견에 맞닥뜨릴 수 있는 것이다.

우 교수는 “이런 편견을 줄이는 해결책 중 하나는 이력서에서 아예 이름을 삭제해 후보자를 능력만으로 평가하는 것”이라며 “아니면 채용 담당자가 복잡한 이름이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권진영 후크 대표, 술자리에 이승기 불러 노래하라고”…전 매니저의 폭로
  • 도하의 기적 쓴 태극전사들…다음 목표는 ‘2024 카타르 아시안컵’
  • 尹대통령 ‘16강 벤투호’에 “격려의 시간 희망해”…이르면 8일 오찬
  • ‘지지율 상승’ 尹 “타협은 없다…화물연대 이미 내부 균열”
  • 한 총리 “마스크 완전히 벗는 것 검토 중, 1월 말쯤 요건 충족 기대”
  • 법원 “최태원, 노소영에 665억원 재산분할…SK주식은 특유재산”
  • 젊어지는 삼성…3040 젊은 임원 대거 중용하며 ‘세대교체’
  • 작년 태어난 아이 기대수명 83.6년…여자가 남자보다 6년 더 산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14,000
    • -0.68%
    • 이더리움
    • 1,688,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149,500
    • -2.61%
    • 리플
    • 518.3
    • -0.84%
    • 솔라나
    • 18,830
    • +1.51%
    • 에이다
    • 425.4
    • -1.69%
    • 이오스
    • 1,252
    • -0.79%
    • 트론
    • 70.85
    • -0.71%
    • 스텔라루멘
    • 115.4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00
    • -1.76%
    • 체인링크
    • 9,720
    • -2.36%
    • 샌드박스
    • 824.8
    • -1.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