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현금흐름, 7월 기준 연간 24% 감소

입력 2022-08-18 16: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0년간 증가세를 보이던 현금흐름, 올해 들어 감소
주택 구매자들의 대출 상환 보이콧까지 더해 위기 가중

▲2021년 9월 22일 중국 베이징의 헝다그룹 주택 개발 쇼룸 건물 근처로 건축 크레인이 보이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2021년 9월 22일 중국 베이징의 헝다그룹 주택 개발 쇼룸 건물 근처로 건축 크레인이 보이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10년간 꾸준히 성장세를 보인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현금흐름이 올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옥스퍼드이코노믹스는 7월을 기준으로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현금흐름이 1년 전에 비해 24% 감소했다고 밝혔다.

7월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총 자금은 15조2200억 위안(약 2955조 원)으로 지난해 7월 자금인 20조1100억 위안보다 4조8900억 위안이나 줄었다.

관련 자료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9년 이후 매년 증가세를 보였던 현금흐름이 급격히 줄어든 것이다.

7월 중국 내 대출 수요가 급격히 줄고,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위기가 지속된 영향을 받았다고 CNBC는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부채 의존도가 높아지자 단속을 강화했다.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부동산 개발업체인 헝다그룹은 지난해 12월 달러 채권 이자 8249만 달러을 지급하지 못하면서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 스마오 등도 헝다그룹보다 더 낮은 상황이었음에도 채무를 이행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주택 구매자들이 주택담보대출 상환을 보이콧하면서 문제는 더 악화되고 있다. 개발업체들의 디폴트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건설 프로젝트가 제때 이뤄지지 못하자 분양 대금을 미리 낸 수분양자들이 집을 인도받지 못하는 상황으로 이어지면서 보이콧에 이른 것이다.

토미 우 옥스퍼드이코노믹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문제의 핵심은 자금 남용, 주택 판매 감소 등으로 개발업체들의 현금흐름이 충분치 않은 점”이라며 “이 문제가 해결돼야 구매자들의 신뢰가 되살아나 주택 판매가 늘고, 개발업체의 재무건전성도 개선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9월 만기되는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부채는 20억 달러(약 2조6460억 원) 이상이다. 8월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4분의 1 이상이 부동산 시장에 의존하는 만큼 부동산 위기가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0:4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46,000
    • -1.45%
    • 이더리움
    • 1,925,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2.64%
    • 리플
    • 688.9
    • -1.77%
    • 위믹스
    • 2,598
    • +0.12%
    • 에이다
    • 607.7
    • -1.44%
    • 이오스
    • 1,653
    • -1.67%
    • 트론
    • 89.47
    • +1.29%
    • 스텔라루멘
    • 169.4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100
    • -15.53%
    • 체인링크
    • 10,970
    • -1.79%
    • 샌드박스
    • 1,197
    • -2.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