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국립공원공단과 업무협약…ESG경영 강화

입력 2022-08-18 11: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장두현 보령 대표(오른쪽)와 송형근 국립공원공단이사장이 17일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보령)
▲장두현 보령 대표(오른쪽)와 송형근 국립공원공단이사장이 17일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보령)

보령(옛 보령제약)이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과 국립공원 내 안전사고 예방과 자연 및 문화경관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 충정로 소재 국립공원공단 스마트워크센터에서 전날 진행된 이번 협약은 자연생태계 보전 선도기관인 국립공원공단과 인류 건강을 위해 노력하는 보령이 ‘자연과 사람의 공존’을 모색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는 공단 직원들이 현장근무시 발생할 수 있는 근골격계 질환예방에 도움이 되는 보호장비 8품목 1300여 개를 기부하는 전달식도 함께 이뤄졌다. 보령은 보호장비 기부를 시작으로, 임직원 봉사활동 등 국립공원의 자연 및 문화경관 보호를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공단과 추진할 계획이다.

공단에서 관리하는 국립공원은 국내 기록 생물종의 42%, 멸종위기종 67%가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이자, 탄소저장량이 3.5억 톤에 이를 만큼 기후변화를 완화할 수 있는 국내 최대 탄소흡수원이다. 보령은 국립공원공단과 적극적인 협력사업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는 한편, 생태건강 보호에 앞장설 예정이다.

보령은 ‘인류를 위한 지속가능한 가치 창출(BRing Sustainable Value for Humanity)’이란 ESG경영 비전을 설정하고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에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올해 ESG경영 성과와 비전을 담은 첫 번째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으며, 혈액투석액 폐용기를 장난감, 화장품 용기로 만드는 업사이클링(Upcycling)을 추진하는 등 친환경 행보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경영시스템 인증(ISO14001)을 취득하고, 복막투석액 ‘페리퓨어’의 고무 재질 부자재를 재활용이 가능한 부자재로 변경하기도 했다.

장두현 보령 대표는 “기업이 이윤추구 추구를 넘어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이행하는 것이 중요한 시대”라고 말하며 “회사 내 자체적인 노력 뿐 아니라, 대외적인 협력을 통해서도 ESG경영 실천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신한금융 차기 회장에 진옥동…조용병 ‘3연임’ 무산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36,000
    • -0.04%
    • 이더리움
    • 1,653,000
    • +0.43%
    • 비트코인 캐시
    • 146,400
    • +0.21%
    • 리플
    • 514.7
    • +1.32%
    • 솔라나
    • 17,990
    • -1.91%
    • 에이다
    • 414.2
    • -0.26%
    • 이오스
    • 1,329
    • +5.81%
    • 트론
    • 71.32
    • +0.39%
    • 스텔라루멘
    • 112.5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1.86%
    • 체인링크
    • 9,150
    • -0.6%
    • 샌드박스
    • 770
    • -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