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이사회에 ‘ESG위원회’ 설립…ESG경영 시동

입력 2022-08-08 13: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회이사로 구성, 독립성 확보…내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셀트리온이 ESG위원회를 설립하고 글로벌 트렌드에 맞춘 ESG 경영전략을 수립하는 등 ESG 경영에 본격 나선다.

셀트리온은 지난 5일자로 이사회 내에 ESG 경영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ESG위원회’를 설립했다고 8일 밝혔다.

새로 설립된 ESG위원회는 환경·사회·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지속가능경영 전략을 수립하고 ESG 경영에 대한 방향성을 검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ESG위원회 위원을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해 위원회 운영의 독립성을 확보했다.

앞서 셀트리온은 올해 4월 지속가능경영실 산하 ESG 추진팀을 신설하고 전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ESG 경영 추진을 위한 거버넌스 체계를 마련해 왔다. 이번 ESG위원회 설립으로 거버넌스 체계가 완성된 만큼 ESG 경영에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현재 ESG 경영 진단을 위한 자체 종합지표 구축을 마치고 ESG 현황 진단과 개선과제 도출을 진행 중이다. 셀트리온은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연내 ESG 경영 이행에 대한 개선점을 찾고 지속 보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해 ESG 경영 활동 전반에 걸친 투명화 및 개선에도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ESG 경영 가치에 주목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수준 높은 ESG 경영전략 수립과 실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자체 역량 강화에 더 힘을 쏟을 계획”이라며 “향후 꾸준한 ESG 평가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신뢰받는 지속가능경영 대표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LG엔솔, 북미서 배터리 점유율 2위…SK온·삼성SDI는 4위‥5위
  • 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에 16강 축하 전화…"다칠까 봐 조마조마"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6,000
    • +0.16%
    • 이더리움
    • 1,699,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150,400
    • +1.08%
    • 리플
    • 525.6
    • +0.08%
    • 솔라나
    • 18,170
    • -0.76%
    • 에이다
    • 433.5
    • +1.52%
    • 이오스
    • 1,249
    • -0.87%
    • 트론
    • 71.85
    • -0.72%
    • 스텔라루멘
    • 117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00
    • -0.09%
    • 체인링크
    • 9,905
    • -1.44%
    • 샌드박스
    • 787
    • -1.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