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사드’ 계속 거론할수록 양국 관계 걸림돌”

입력 2022-08-10 21: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한국이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와 관련해 ‘3불-1한’을 정식 선서했다는 중국의 주장에 대해 “관련 사안을 계속 거론할수록 양국 관계의 걸림돌”이라고 10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번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우리 측은 중국 측에 이러한 입장을 분명하게 전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외교부는 “관련 사안을 중국이 계속 거론할수록 양 국민 간 상호 인식이 나빠지고 양국 관계에 걸림돌로 작용할 뿐임을 강조했다”며 “양측은 사드 문제 관련 서로 입장차를 확인하면서도 동 사안이 양국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데 이해를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이 사드 ‘3불-1한’을 정식 선서했다는 중국 측 주장은 이전 정부가 대외적으로 입장을 밝혔던 것을 지칭한 것으로 이해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그간 누차 밝혀왔듯이 우리 정부는 사드가 북핵ㆍ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방어 수단이며, 안보주권 관련 사안으로서 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 “스눕독 스니커즈가 떴다” 신세계인터 필립 플레인, ‘플레인도그’ 출시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20,000
    • +0.68%
    • 이더리움
    • 2,016,000
    • +0.5%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0.89%
    • 리플
    • 517.1
    • -0.23%
    • 솔라나
    • 30,560
    • -1.1%
    • 에이다
    • 486.8
    • -1.24%
    • 이오스
    • 1,387
    • -0.79%
    • 트론
    • 79.55
    • -0.36%
    • 스텔라루멘
    • 116.9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0.72%
    • 체인링크
    • 9,250
    • -1.33%
    • 샌드박스
    • 933.8
    • -3.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