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8·15 대사면 국민통합 절호의 기회…여론에 끌려가지 말라”

입력 2022-08-10 13: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대구시장이 10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문재인 정권 ‘적폐수사’ 당시 자행했던 모든 사건을 이번 기회에 모두 털고 가는 것이 세상이 바뀐 거라고 대국민 선언을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아닌가”라며 ‘8·15 대사면’을 건의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지율이 바닥이라고 8·15 대사면을 포기한다고 하는 것을 보니 참 소극적이고 안이한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려 한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지지율이) 더 내려갈 일이 있나”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적었다.

홍 시장은 윤 대통령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광복절 특별사면을 수차례 요청해왔다.

이 전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 직접 수사한 대상이다. 윤 대통령은 ‘박영수 특검’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수사했고, 2017년 서울중앙지검장에 올라 공소유지까지 이끌었다. 이어 이 전 대통령 구속 수사도 직접 지휘했다.

홍 시장은 “그때는 검찰에 계셨지만 지금은 대통령이시고, 사면은 검찰의 잣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의 잣대로 하는 것”이라며 “(나는) ‘드루킹 조작’의 최대 피해자였고, 후임 경남지사로 내가 심은 ‘채무제로 기념식수’를 뽑아내고 3년 동안 빚을 1조 원 폭증시킨 후 감옥에 가버린 김경수조차 나는 용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사면해 모두 용서하시고 더 큰 국민 통합의 길로 가시라. 그게 정치”라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여론에 끌려가는 지도자가 아닌 여론을 주도하는 지도자가 되십시오”라고 강조했다.

반면 윤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의 사면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시민단체들은 즉각 반발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복절 특별사면에 재벌 총수들을 포함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기업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며 “경제 질서를 어지럽히고 훼손한 이들을 풀어주고 경제 살리기를 요구하는 것은 도둑에게 곳간을 지키라는 것과 다름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이번 사면이 이 부회장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것이라며 이 부회장 사면은 건전한 국가경영과 국민의 삶에 장기적으로 큰 해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공정과 상식을 기치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재벌총수에 대한 무차별적 사면 시도를 멈추고 민생을 위한 공정한 경제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은 나도 김연아”… 3년 만에 돌아온 호텔 아이스링크장 예약률↑
  • 올해 수도권 아파트 거래 2채 중 1채는 소형 평형…“금융부담 가중 원인”
  • 김어준, TBS ‘뉴스공장’ 하차 전망…프로그램 폐지설도 불거져
  • 가공식품 73개 중 71개 가격 상승…우윳값 인상에 ‘밀크플레이션’ 우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901,000
    • +0.46%
    • 이더리움
    • 1,694,000
    • -1.91%
    • 비트코인 캐시
    • 150,000
    • +0.47%
    • 리플
    • 526.2
    • +0.21%
    • 솔라나
    • 18,080
    • -1.09%
    • 에이다
    • 432.8
    • +1.36%
    • 이오스
    • 1,251
    • -0.64%
    • 트론
    • 72.24
    • -0.23%
    • 스텔라루멘
    • 116.8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600
    • +0.89%
    • 체인링크
    • 9,885
    • -1.25%
    • 샌드박스
    • 783.7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