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당권주자들, 차기 당 대표 선출 첫 순회경선 시작

입력 2022-08-06 13: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후 대구서 2차 연설회…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 투표결과 발표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전국 순회경선이 6일 시작된 가운데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왼쪽부터 강훈식과 박용진,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8·28 전당대회 전국 순회경선이 6일 시작된 가운데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왼쪽부터 강훈식과 박용진,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이 6일 시작됐다.

당권 주자 3명(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기호순)은 이날 오전 강원 원주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연설회에서 나란히 '민주당의 혁신'을 외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연설에서 "상대의 실패를 기다리는 '반사이익 정치'를 더는 하지 않겠다"며 "민주당을 국민이 흔쾌히 선택할 정당으로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기는 민주당을 위한 5가지 약속을 공약을 내세웠다. △ 미래비전 제시 △유능한 대안정당 △합리적이되 강한 민주당 △국민과 소통하며 혁신하는 당 △통합하는 민주당을 제시했다.

그는 "국민의 삶과 국가의 운명을 통째로 책임지는 정치는 유능해야 하고, 그 유능함은 말이 아닌 실적으로 증명돼야 한다"며 "유능하고 강한 민주당을 만들 당 대표는 이재명"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진 후보는 '1강'으로 분류되는 이 후보를 견제하는데 집중했다.

박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자신의 패배를 반성하지 않고 국민을 탓하고 언론을 핑계 삼아서도 안 된다"며 "'계양을 셀프공천'은 나 혼자 사는 자생당사(自生黨死) 노선"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이 후보 지지자들은 '부정부패 연루자의 기소 즉시 직무를 정지'하는 민주당 당헌도 바꾸자고 한다"며 "이보다 더 지독한 사당화 노선이 어디 있느냐"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어 "박용진은 남탓노선이 아닌 혁신노선으로 민주당의 승리를 만들겠다"며 "선당후사 노선으로 민주당을 민주당답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강훈식 후보는 "변화의 열망이 무명의 강훈식을 당 대표 후보로 세웠다"며 "젊은 수권정당을 만들어 재집권으로 가는 변화와 전진을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강 후보는 "왜 다른 후보를 공격하지 않느냐고 제게 말씀들을 한다"면서 "그러나 이재명은 이래서 밀어내야 하고 박용진은 저래서 쳐내야 한다면 민주당은 도대체 누구와 함께한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저 강훈식은 함께 지키는 길을 열겠다"며 "검찰의 표적이 된 이재명을 외롭게 두지 않겠다. 소신파 박용진이 소외되지 않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합동연설회가 열린 한라대학교 대강당 앞에는 약 200명 규모의 지지자·당원들이 모여 각자 응원전을 펼쳤다.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자들은 오후에는 대구 엑스코로 이동,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 참석한다.

민주당은 대구 연설회 이후 강원과 대구·경북의 권리당원 투표결과를 발표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대통령, 28일 우주경제 로드맵 선포…내년 우주항공청 설립
  • K-코인 대장주의 상폐…가상자산 시장 전체 신뢰 ‘흔들’
  •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불참…'종아리 통증' 가나전 가능할까
  •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 母 잃고 복수심 활활…시청률도 고공행진 '최고 18.4%'
  • 내일‧모레 강하고 많은 비…이후 체감온도 영하 20도 ‘맹추위’
  • 정부-화물연대 28일 첫 교섭…안전운임제 일몰·품목 확대 두고 난항 예고
  •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로봇”…현대모비스, 미래 기술 응용한 로봇 공개
  • 양양서 ‘산불계도’ 헬기 추락…기장 등 5명 사망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16,000
    • -0.07%
    • 이더리움
    • 1,665,000
    • -0.18%
    • 비트코인 캐시
    • 154,800
    • -1.15%
    • 리플
    • 548.6
    • -1.51%
    • 위믹스
    • 602.1
    • +2.29%
    • 에이다
    • 436.4
    • +0.11%
    • 이오스
    • 1,282
    • +0.08%
    • 트론
    • 73.23
    • +0.03%
    • 스텔라루멘
    • 123.9
    • +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00
    • +0.09%
    • 체인링크
    • 9,755
    • +3.83%
    • 샌드박스
    • 809.9
    • +3.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