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전력공사 국유화 추진...“에너지 주권 확보해야”

입력 2022-07-07 10:14

프랑스 총리 “원자력과 재생에너지로 주권 되찾을 것”

▲6일(현지시간) 프랑스 하원에서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파리/신화뉴시스
▲6일(현지시간) 프랑스 하원에서 엘리자베트 보른 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파리/신화뉴시스

프랑스 정부가 에너지 시장 안정을 위해 프랑스전력공사(EDF)를 국유화할 예정이다.

7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전날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하원 연설에서 EDF에 대한 정부 지분율을 84%에서 100%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로 유럽 국가들이 대체 에너지원 찾기에 나선 가운데, 올 겨울 에너지 비상사태를 맞이할 우려가 커진 데 대한 결정으로 보인다.

보른 총리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자립성, 주권을 유지해야 한다”며 “전기 생산과 시설을 완전히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DF는 세계 최대 전력발전회사 중 하나로 대부분의 전기 발전을 원자력에 기대고 있다.

프랑스는 1970년대 오일쇼크 당시 원자력에 막대한 투자를 한 이후 2019년 기준 전력의 70%를 원자력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독일 등에 비해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가 낮은 이유이지만 독일을 경유하는 러시아산 천연가스 공급도 끊기면서 에너지 불안을 키웠다.

보른 총리는 “더 이상 러시아산 에너지에 의존할 수 없다”며 “원자력과 재생에너지로 에너지 주권을 되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EDF는 2000년대 초반 부분적으로 민영화됐다. 2005년 파리 증시에 상장해 2007년 주가가 사상 최고로 올랐으나 지금은 90%나 떨어졌다.

최근 들어서는 원자로 작동 이상으로 전력 생산량이 줄어 사업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보른 총리의 발표로 EDF 주가는 한때 전일 대비 15% 상승했다.

프랑스 경제전문지 레제코는 주식 매입에 50억~70억 유로(약 6조6462억~9조3047억 원)가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한화 3세’ 김동관 상반기 보수 30억…경영능력 몸값으로 증명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41,000
    • -0.73%
    • 이더리움
    • 2,522,000
    • -1.18%
    • 비트코인 캐시
    • 183,900
    • -0.49%
    • 리플
    • 503
    • +0.2%
    • 위믹스
    • 3,566
    • +0.17%
    • 에이다
    • 753
    • +0.74%
    • 이오스
    • 1,815
    • +6.08%
    • 트론
    • 93.52
    • +0.68%
    • 스텔라루멘
    • 163.7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550
    • -1.51%
    • 체인링크
    • 11,410
    • -2.23%
    • 샌드박스
    • 1,716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