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놀이 튜브·어린이용 우산 등 56개 제품 리콜…어떤 제품

입력 2022-07-06 16:00

▲6일 오후 서울 강서구 FITI시험연구원 마곡본원에서 정기 안전성조사 리콜제품들이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하계 휴가철을 맞이해 수요가 집중되는 여름용품 964개 제품을 안정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기준을 위반한 56개 제품에 대해 리콜명령을 내렸다.(뉴시스)
▲6일 오후 서울 강서구 FITI시험연구원 마곡본원에서 정기 안전성조사 리콜제품들이 언론에 공개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하계 휴가철을 맞이해 수요가 집중되는 여름용품 964개 제품을 안정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안전기준을 위반한 56개 제품에 대해 리콜명령을 내렸다.(뉴시스)
여름 휴가철에 자주 쓰이는 어린이용품의 안전성이 미흡한 제품이 무더기로 리콜 조치됐다. 두께가 기준치에 미달한 어린이용 튜브와 납·카드뮴이 기준치를 초과한 어린이용 우산·자전거·완구 등 총 56개 제품이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기구, 여행용 가방 등 57개 품목의 964개 제품에 대해 5∼6월 두 달간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유해 화학물질과 제품 내구성 등 안전 기준을 위반한 어린이제품 44개, 생활용품 6개, 전기용품 6개를 적발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어린이제품 중에는 두께가 기준치에 미달해 내구성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어린이용 튜브 1개와 납·카드뮴 또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를 초과한 어린이용 우산 4개와 선글라스 1개 등이 포함됐다.

또한 납·가소제가 기준치를 초과한 어린이용 자전거 2개, 킥보드 1개, 스포츠 보호용품 1개와 충돌·급정거로 인한 부상 위험이 있다고 판단된 자동차 카시트 1개도 리콜 조치됐다.

납·가소제가 기준치를 초과한 완구 8개와 필수 경고 문구가 누락된 발사체 완구 3개 등도 리콜 대상이다.

유·아동 의류 중 리콜 조치된 15개 제품은 조임끈이 부적합한 유아용 내의 4개, 장식·원단 등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된 내의·원피스 등 섬유제품 10개, 유아용 신발 1개 등이었다.

납·가소제가 기준치를 초과한 장신구 3개, 유아용 여행가방 1개, 어린이 안전수도꼭지 1개, 공기구멍이 기준에 맞지 않는 유아용 노리개젖꼭지걸이 1개 등도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생활·전기용품 중에서는 두께가 기준치에 미달한 공기주입 튜브 2개와 보트 1개 등 물놀이기구 3개가 리콜 조치됐다.

또 충격 흡수 기준치를 초과한 승차용 안전모 1개, 하중시험시 안장 휘어짐이 발생한 고정식 자전거 1개, 레이저 출력 기준치를 초과한 휴대용 레이저용품 1개도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온도 상승이 기준치를 초과하거나 감전보호 기준을 위반한 콘센트 4개와 전기적 강도 기준에 미달한 LED 등기구 1개 등도 리콜 대상이다.

국표원은 리콜 조치한 56개 제품의 정보를 제품안전정보센터 및 소비자24에 공개해 해당 제품을 사용 중인 소비자가 사업자를 통해 수리·교환·환불 등의 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전국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과 연계된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도 해당 제품을 등록해 시중 유통을 원천 차단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여름성수기 수입 레저·휴가용품에 대해 관세청과 협업으로 통관단계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이번 달 발표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안전성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전기준 부적합 비율이 높은 업종별 단체와 공동으로 제품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해 업계와의 소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0:2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51,000
    • -2.18%
    • 이더리움
    • 2,463,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170,500
    • -5.85%
    • 리플
    • 492.3
    • -3.45%
    • 위믹스
    • 3,332
    • -5.34%
    • 에이다
    • 673.2
    • -7.49%
    • 이오스
    • 1,899
    • -3.17%
    • 트론
    • 89.66
    • -2.84%
    • 스텔라루멘
    • 153.5
    • -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150
    • -6.93%
    • 체인링크
    • 10,090
    • -7.6%
    • 샌드박스
    • 1,501
    • -9.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