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물놀이장 갔다 온 7살 고열에 구토까지…"해당 물놀이장은 폐쇄"

입력 2022-07-06 08:45

▲홍천군 물놀이장 전경.(사진제공=홍천군)
▲홍천군 물놀이장 전경.(사진제공=홍천군)
강원 홍천군이 지역 물놀이장 일부 이용객이 구토 등 이상증세를 보여 홍천군이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5일 홍천군에 따르면 연봉리 생활체육공원에 운영 중인 물놀이장을 다녀온 일부 이용객이 구토와 고열 등 이상 반응 증세로 고통을 호소함에 따라 역학조사와 함께 수질 검사를 의뢰하는 등 원인 분석에 들어갔다.

지역 맘카페에는 아이들이 물놀이장을 다녀온 후 구토와 장염 증상을 보인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7살 아이가 노란 위액에 구토, 고열 증세를 보인다는 하소연도 올라왔다.

이날 홍천의 한 지역 병원에도 같은 증상을 보인 환자 방문이 이어졌다. 이들 대부분은 지난 3일 해당 물놀이장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물놀이장은 1일 개장한 이후 3일까지 사흘간 홍천 물놀이장에 입장한 이용객이 총 2648명으로 집계됐다.

홍천군과 보건당국은 노로바이러스 등으로 인한 집단 발병 여부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수질검사 결과는 이르면 7일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물놀이장은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당분간 폐쇄 조치키로 했다.

홍천군 관계자는 “보건당국과 함께 수질검사를 진행해 원인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92,000
    • +2%
    • 이더리움
    • 2,640,000
    • +4.39%
    • 비트코인 캐시
    • 191,600
    • +2.08%
    • 리플
    • 506.6
    • +1.73%
    • 위믹스
    • 3,633
    • +0.33%
    • 에이다
    • 747.3
    • +5.42%
    • 이오스
    • 1,795
    • +3.4%
    • 트론
    • 93.09
    • -0.15%
    • 스텔라루멘
    • 169.3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950
    • +1.49%
    • 체인링크
    • 12,200
    • -2.01%
    • 샌드박스
    • 1,777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