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아이 위해서 스마트 기기는 최대한 늦게 보여주세요"

입력 2022-07-06 06:00

▲알파 미니 로봇 체험을 하고 있는 아이들.  (자료제공=서울시)
▲알파 미니 로봇 체험을 하고 있는 아이들. (자료제공=서울시)

스마트폰 하는 시간을 가족 모두 정했어요. 엄마아빠 퇴근하고 아이들 어린이집 다녀오고 시계 보고 8시에 9시에 각 몇 분씩 허용하는 거로요. 그 외 시간은 책 읽기와 블록 놀이로 채워나갑니다. 엄마, 아빠 휴대폰 사용도 아이들 잠자리 든 후 30분으로 정했어요. 약속이 중요합니다. -영유아 스마트기기 과의존 예방 캠페인 참여자 인스타그램 ID ‘bsu○○○○○672’

서울시가 5월부터 시행 중인 '영유아 스마트기기 과의존 예방 캠페인'에 참여한 가정과 어린이집에 긍정적인 변화가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영유아 부모와 보육 교직원을 대상으로 소아정신과 전문의 신의진 교수의 ‘코로나 시대 영유아 발달지원’ 특강을 진행하고, 서울시어린이집연합회와 협력해 매달 10일 어린이집 가정통신문 앱을 통해 ‘영유아 스마트기기 과의존 예방 캠페인’을 지속해서 추진 중이다.

캠페인에 참여한 양육자들은 스마트기기를 멀리하고 아이와의 대화와 놀이를 늘리니 아이 기분이 눈에 띄게 좋아지고 가족 간의 유대도 깊어졌다고 전했다. 특히 양육자와 아이가 함께 스마트기기 사용규칙을 정하며 바른 생활습관을 익히기도 했다.

아울러 어린이집에서는 아이들이 스마트기술에 친숙해지는 동시에 건전한 활용 방법을 배우도록 돕고 있다. 광진구 구립수호천사어린이집은 서울시의 ‘알파 미니’ AI 로봇 대여 사업을 통해 아이들이 AI 기술을 접하고 교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강서구 마곡14아이마당어린이집에서는 아이들이 태블릿 PC를 활용해 코딩의 개념을 배우고, 스마트기기를 사용하기 위한 약속을 함께 정하며 자기 절제력을 기르고 있다.

신의진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아정신과 교수는 “스마트기기를 통해 접하는 동영상은 뇌의 특정 부분만을 자극하고 자극의 수준이 높아 오랫동안 노출되는 경우 영유아의 뇌가 충분히 골고루 성장하지 못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시는 영유아의 건강한 발달환경 조성을 위해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국 최초로 코로나 시기를 겪은 영유아 600명을 대상으로 발달 실태조사에 나선 바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영유아의 발달지연이 우려되는 이 때에 아이들의 뇌 발달까지 고려한 보육·양육 지침이 특히 필요하다”며 “서울의 아이들이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스마트기기 과의존 예방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86,000
    • +2.16%
    • 이더리움
    • 2,523,000
    • +4.26%
    • 비트코인 캐시
    • 192,000
    • +2.67%
    • 리플
    • 503.8
    • +1.1%
    • 위믹스
    • 3,680
    • +0.99%
    • 에이다
    • 714.8
    • +1.25%
    • 이오스
    • 1,759
    • +5.96%
    • 트론
    • 93.82
    • +1.32%
    • 스텔라루멘
    • 166
    • +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50
    • +1.59%
    • 체인링크
    • 11,950
    • -2.61%
    • 샌드박스
    • 1,773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