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내부서도 '尹 부실인사' 비판…박민영 대변인 "민주당과 똑같은 변명"

입력 2022-07-05 18:05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실 인사'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여당 내부에서도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도 그러지 않았느냐'는 대답은 민주당의 입을 막을 논리가 될 수는 있겠지만 '민주당처럼 하지 말라고 뽑아준 거 아니냐'는 국민의 물음에 대한 답변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장관 임명이 더 미뤄지면 국정에 혼란이 오지 않겠느냐, 검증 책임을 다하지 않은 민주당도 책임이 있지 않으냐, 직접 성범죄를 저지른 건 아니지 않느냐고 변명을 할 수도 있지만 그건 민주당이 여당 시절 똑같이 반복했던 변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가 오십보백보의 잘못을 저지르고 서로 '내로남불'이라 지적하는 작금의 상황은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하다"며 "여야가 음주운전 전과자를 장관으로 임명하고 당 대표로 추대하는데 어찌 음주운전을 문제라 얘기하겠나"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성 추문 인사가 연이어 임명되는 상황에서 어찌 민주당의 성범죄를 비판할 수 있겠는가. 또 어찌 '문재인 정부의 인사 참사와 다를 게 없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해갈 수 있겠는가"라며 "지금까지는 시행착오였다고 생각한다. 건전한 비판에 의한 자정 능력만 잃지 않는다면 얼마든 대기만성의 결실을 볼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인 '나는 국대다(국민의힘 대변인이다) 시즌2' 출신인 박 대변인은 친이준석계로 꼽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0:4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17,000
    • -2.25%
    • 이더리움
    • 2,463,000
    • -1.48%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5.86%
    • 리플
    • 491.9
    • -3.55%
    • 위믹스
    • 3,349
    • -4.8%
    • 에이다
    • 672.1
    • -7.56%
    • 이오스
    • 1,901
    • -2.91%
    • 트론
    • 89.8
    • -2.7%
    • 스텔라루멘
    • 153.6
    • -6.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700
    • -6.37%
    • 체인링크
    • 10,130
    • -7.4%
    • 샌드박스
    • 1,500
    • -9.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