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 ‘명품 전문관’ 신설…'타임딜'ㆍ라방 등 이벤트

입력 2022-07-03 06:00

(사진제공=SSG닷컴)
(사진제공=SSG닷컴)

SSG닷컴이 별도의 명품 전문관을 신설하고 명품 카테고리를 주력으로 육성한다고 3일 밝혔다.

SSG닷컴의 명품 전문관은 국내외 최신 명품 트렌드 정보를 제공하는 ‘명품 콘텐츠 플랫폼’을 표방하며, 명품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신규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를 위해 업계 최초로 명품 전담 상담센터를 운영한다. 최근 1개월 이내 쓱닷컴 명품관 상품 구매 이력이 있는 고객이 고객센터에 연락할 시 자동으로 명품 전담 상담센터로 연결되며, 명품 전문 상담사로부터 빠르고 간편하게 문의사항에 대해 안내받을 수 있다.

특정 명품 브랜드 제품을 한정된 인원의 고객들에게 특가로 판매하는 ‘매일매일 선착순 타임딜’ 페이지도 신설했다. 매일 열리는 타임딜은 준비된 수량이 완판될 경우 자동으로 닫힌다.

시계, 보석류, 명품 가방 등 프리미엄 배송이 필요한 고가의 명품만을 한 데 모은 프리미엄 배송 페이지도 새로 개설했다. 이를 위해 쓱닷컴은 최근 현금 등 고가 상품만을 취급하는 특수물류 전문업체 ‘발렉스(Valex)’와 업무 제휴를 체결하고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를 본격화했다. 프리미엄 배송 상품 구매 시 제복 차림의 특수배송 전문 인력이 고객이 있는 곳으로 방문해 제품을 고객 본인에게 직접 전달하는 시스템이다.

명품 디지털 보증서 ‘SSG 개런티’ 전문관이 명품 전문관 안으로 이동한다. 보증서 발급이 가능한 8만여 개 상품을 한 곳에 모아 편리하게 살펴볼 수 있으며 의류, 잡화를 포함해 시계 및 주얼리까지 발급 범위를 넓혔다. 만약 SSG개런티 상품이 가품으로 판정될 시에는 200% 보상한다.

명품 리셀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중고 명품 관련 별도 페이지도 따로 제작했다. 에르메스, 루이비통 등 시간이 지날수록 희소 가치가 높아지는 하이엔드 빈티지 상품들 위주로 구성했으며, 중고 제품의 특성상 고객이 제품 상태를 확실하게 가늠할 수 있도록 상품 부분별 상세 사진들이 여러 장 첨부된다.

SSG닷컴은 명품 전문관 오픈을 기념해 4일부터 10일까지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행사 기간 내 명품 전문관 상품(일부 상품 제외)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럭키드로우 이벤트를 진행한다. 구매 상품당 1회 응모 가능하며 프라다 22 S/S 시즌 신상 숄더백, 마르지엘라 22 S/S 시즌 토트백, 미우미우 22 S/S 시즌 체인백 등 인기 명품 위주로 구성했다.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명품 브랜드별 대표 아이템을 2개씩 선정해 파격적인 할인가에 선착순 판매하는 타임딜도 선보인다. 정상가 180만 원인 몽클레어 패딩을 96만9000원에, 정상가 70만 원인 보네가베네타 반지갑을 39만9000원에, 정상가 65만 원인 골든구스 여성용 스니커즈를 36만9000원에 판매하는 등 인기 명품 브랜드 상품을 최대 66% 할인된 가격에 한정 판매한다.

또한 6일 오후 9시에는 명품 전문관 오픈 기념 ‘핫딜 라이브방송’을 진행한다. 라이브 방송이 진행되는 1시간 동안 정상가 123만 원인 보테가베네타 클러치백을 53만 원에, 정상가 40만 원대의 헬렌카민스키 모자를 16만 원대에 한정 판매하는 등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라방 구매 고객 중 3명을 추첨해 스타벅스 3만 원 금액권과 메종키츠네 에코백을 경품으로 증정하는 구매인증 이벤트도 연다.

김일선 SSG닷컴 라이프스타일1담당은 “이번 전문관 신설을 통해 고객에게 더욱 신뢰도 높은 상품을 제안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럭셔리 분야의 독보적인 상품 경쟁력을 지속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0: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23,000
    • -2.21%
    • 이더리움
    • 2,459,000
    • -1.4%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5.96%
    • 리플
    • 491.9
    • -3.78%
    • 위믹스
    • 3,357
    • -4.66%
    • 에이다
    • 671.3
    • -7.69%
    • 이오스
    • 1,897
    • -2.92%
    • 트론
    • 89.6
    • -2.77%
    • 스텔라루멘
    • 153.9
    • -5.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350
    • -6.57%
    • 체인링크
    • 10,070
    • -7.78%
    • 샌드박스
    • 1,501
    • -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