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멍! 우리 동네 내가 지킨다’…서울시 반려견 순찰대 확대 운영

입력 2022-06-28 06:00
강동구 시범운영 통해 공동체 치안문화 효과 인정…서울시 권역별 5곳 확대

▲서울 반려견 순찰대 활동 모습. (자료제공=서울시)
▲서울 반려견 순찰대 활동 모습. (자료제공=서울시)

반려견 산책 활동에 지역 방범 순찰 활동을 접목한 '서울 반려견 순찰대'가 확대 운영된다.

28일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에 따르면 서울 반려견 순찰대의 공동체 치안문화 형성 효과가 인정돼 권역별 자치구 5곳으로 확대 운영된다고 밝혔다.

운영은 7월부터 12월까지 권역별로 5곳의 자치구를 선정해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선정을 희망하는 자치구는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를 통해 내달 1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서울 반려견 순찰대는 8월부터 자치구 5곳에서 총 250여 명의 순찰대가 활동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선발된 순찰대를 대상으로 범죄예방, 생활안전 등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반려견 행동 교육, 순찰대 역량 강화를 위한 범죄예방교실 등 다양한 교육을 정기적으로 진행한다.

운영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다. 기간 종료 후 시민을 대상으로 운영 효과 등을 분석해 향후 운영계획에 반영하고 2023년에는 ‘서울 반려견 순찰대’를 더 많은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사회적 약자와 동행할 수 있는 △독거 노인 동행 실버 말벗 산책 △어린이 등·하굣길 안전 산책 △위기청소년 마음동행 산책 등 자치구별로 특화된 프로그램도 시행된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장은 “이번 확대 운영은 강동구 시범 운영을 통해 반려견 순찰대 활동이 범죄예방과 지역 안전에 대한 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높아지는 등 지역의 치안문화 향상의 효과성이 인정됐다”며 “시민이 치안의 주체로 참여하는 치안서비스를 제공하고 올바른 반려견 문화 정착에 선도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0:3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92,000
    • -2.27%
    • 이더리움
    • 2,462,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170,000
    • -6.28%
    • 리플
    • 491.3
    • -3.84%
    • 위믹스
    • 3,324
    • -5.57%
    • 에이다
    • 670.3
    • -8.06%
    • 이오스
    • 1,895
    • -3.32%
    • 트론
    • 89.78
    • -2.67%
    • 스텔라루멘
    • 153.6
    • -6.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600
    • -6.67%
    • 체인링크
    • 10,090
    • -7.76%
    • 샌드박스
    • 1,501
    • -9.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