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백신 효과 극대화…'면역강화 백신 항원 플랫폼' 세계 최초 개발

입력 2022-06-26 14:44
어미로부터 받은 항체 간섭 극복…특허 2건 출원

▲면역강화 구제역 백신 항원 플랫폼의 작용 모식도.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면역강화 구제역 백신 항원 플랫폼의 작용 모식도.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정부가 구제역 백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면역강화 백신 항원 플랫폼'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플랫폼은 구제역 백신을 접종할 때 면역 항체 생산을 담당하는 세포의 기능을 강화한다. 어미로부터 유래되는 모체이행항체에 따른 백신 효과 간섭효과를 극복하는 것이 연구의 핵심 기능이다.

어린 돼지의 경우 구제역 백신 예방 접종을 할 때 초유를 통해 전달받은 항체가 백신에 의한 항체 형성을 방해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는 2개월령 이후에 백신을 접종하도록 권고한다.

하지만 동물 개체에 따라 모체이행항체의 수준, 역가 및 반감기 등이 달라 현장에서 적절한 구제역 백신 접종 시기를 결정하는데 애로가 있었다. 또 기존 구제역 백신은 모체이행항체 간섭을 완전하게 극복하기 어려운 기술적인 문제가 있어 백신을 통한 방역 효과 달성에 부정적으로 작용하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이에 새로 개발된 백신 항원 플랫폼은 항체 생산을 담당하는 B세포의 기능을 강화하는 물질이 백신 항원 표면에 발현될 수 있도록 해 준다.

아울러 검역본부는 이 기술을 적용해 적응성 면역반응을 더욱 잘 유도하는 차세대 신형 백신도 개발했다. 차세대 백신은 모체이행항체가 소멸된 뒤 백신을 정상적으로 접할 경우 향상된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NPJ 백신' 온라인판에 이달 중 게재될 예정이다. 또 이번 기술은 2건의 특허출원도 이뤄졌다.

박종현 농림축산검역본부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은 "이번 연구는 현재 수입해 사용하는 구제역 백신의 기술적 한계점을 극복하는 고품질의 면역강화 구제역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한 것"이라며 "예방접종 프로그램과 관계없이 접종 가능해 방역 정책 개선과 농가의 백신 접종 시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한편, 앞으로 다른 동물감염병의 백신 개발에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15:1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280,000
    • +2.26%
    • 이더리움
    • 2,289,000
    • +2.46%
    • 비트코인 캐시
    • 190,400
    • +1.76%
    • 리플
    • 501.2
    • +1.38%
    • 위믹스
    • 3,610
    • +2.18%
    • 에이다
    • 717.6
    • +4.17%
    • 이오스
    • 1,666
    • +2.27%
    • 트론
    • 92.85
    • +0.16%
    • 스텔라루멘
    • 167.3
    • +3.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600
    • +1.72%
    • 체인링크
    • 11,210
    • +8.83%
    • 샌드박스
    • 1,813
    • +3.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