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러시아의 제재 해제 조건부 곡물 수출 촉진 제안 ‘거부’

입력 2022-05-27 09:35

미국 “러시아 제재 해제 논의한 적 없어”
러시아 “세계 식량난, 서방 국가들의 제재 탓”

▲26일(현지시간) 카린 장 피에르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카린 장 피에르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미국이 러시아가 제재 완화 조건으로 제안한 식량 수출 촉진 제안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막힌 식량 수출을 촉진하려면 제재를 해제해달라는 러시아의 제안을 거절한다고 말했다.

장 피에르 대변인은 “제재 해제와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서방 동맹국들이 러시아에 가한 제재는 우크라이나나 러시아의 식량 수출을 막는 것과 관련이 없고, 해운, 은행 등에서 수출에 필수적인 통상 거래를 막고 있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와의 통화에서 제재 완화를 조건으로 곡물과 비료 등의 수출을 촉진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식량 부족과 치솟는 물가로 전 세계가 고민하고 있다는 걸 안다”며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를 향한 제재를 해제한다면 식량과 비료 수출 경색 완화를 통해 식량위기 극복에 상당한 기여를 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식량 공급난은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부과한 제재 때문에 악화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블룸버그는 푸틴 대통령이 수출을 늘리겠다고 언급한 부분에서 러시아의 곡물 수출을 가리킨 것인지, 러시아가 수출길을 막고 있는 우크라이나 곡물을 말한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세계 밀과 보리 수출량의 3분의 1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우상혁, 바심 벽 넘지 못했다…모나코 다이아몬드리그 2위
  • 비트코인 재차 반등…“블랙록 효과로 두 배 상승”
  • 물난리 난 청주 아파트·레모네이드로 남편 독살 시도한 아내·하늘로 간 프랑스 센강 벨루가
  • 한국, U-18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 제패…비유럽 첫 우승
  • 주금공, 이달 17일부터 안심전환대출 사전 안내…이용자격 확인
  • 폭우가 할퀸 상처들…보험으로 치료받을 수 있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10: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41,000
    • +5.36%
    • 이더리움
    • 2,520,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90,500
    • +6.07%
    • 리플
    • 507.1
    • +4.28%
    • 위믹스
    • 3,682
    • +3.51%
    • 에이다
    • 717.3
    • +5.13%
    • 이오스
    • 1,715
    • +9.24%
    • 트론
    • 93.78
    • +2.49%
    • 스텔라루멘
    • 167.3
    • +3.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500
    • +3.25%
    • 체인링크
    • 12,080
    • +6.43%
    • 샌드박스
    • 1,803
    • +5.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