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아시아신탁 지분 40% 추가 인수…완전자회사 편입

입력 2022-05-17 11:01

사명 '신한자산신탁'으로 변경한다

신한금융지주는 16일 아시아신탁 지분 40%를 추가로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2019년 5월 아시아신탁 지분 60%를 인수했고 이번에 잔여 지분까지 사들임에 따라 이 회사를 100%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아시아신탁은 신한금융그룹에 인수된 뒤 사업 영역을 넓히며 성장해왔다. 작년 신규 수주 계약은 1897억 원으로 2018년(174억 원)의 10배를 넘었고,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242억 원에서 약 3배인 758억 원으로 증가했다.

아시아신탁은 이달 말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신한자산신탁'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아시아신탁의 완전 자회사 편입으로 그룹의 부동산 사업 부문 역량이 커지고 그룹사 간 협업도 더 활발해질 것"이라며 "신한금융그룹의 포트폴리오 경쟁력이 크게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0:1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395,000
    • -1.47%
    • 이더리움
    • 1,576,000
    • -1.56%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1.39%
    • 리플
    • 474.8
    • +0.23%
    • 위믹스
    • 3,628
    • -0.36%
    • 에이다
    • 644.8
    • -1.09%
    • 이오스
    • 1,306
    • +0.54%
    • 트론
    • 86
    • +2.34%
    • 스텔라루멘
    • 158.5
    • -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8,600
    • -4.15%
    • 체인링크
    • 8,870
    • -4.98%
    • 샌드박스
    • 1,559
    • -5.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