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개딸’이 세계사적 의미? 과대망상도 아니고”

입력 2022-05-17 09:34 수정 2022-05-17 09:49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개딸’, ‘양아들’ 현상에 대해 “세계사적 의미가 있는 새로운 정치 형태”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아직 민주당이 정신 못 차렸다는 얘기”라고 일갈했다.

16일 진 전 교수는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과대망상도 아니고 거기서 무슨 세계사적 의미까지 보는지, 이게 그 유명한 팬덤 정치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왜 민주당이 저렇게 됐나. 20년 집권 뻥뻥 떠들다가 저렇게 된 것은 팬덤 정치에 발목이 잡힌 상태이기 때문”이라며 “팬덤 정치로 망했는데 거기에서 세계사적 의미까지 부여해가며 팬덤 정치를 계속한다는 것은 제가 보기엔 대단히 해괴한 일”이라고 말했다.

‘개딸’과 ‘양아들’은 20대 대통령 선거 당시부터 이 위원장을 지지하던 강성 지지층을 가리킨다. ‘개딸’은 ‘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20~30대 여성 지지자들을, ‘양아들’은 ‘양심의 아들’의 줄임말로 20~30대 남성 지지자를 뜻한다.

진 전 교수는 이 위원장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과 관련해서는 “이분이 지금 나서려면 (해결해야 할) 몇 가지가 있는데, (그중 하나가) 부정적인 이미지”라며 “그걸 개선한 다음에 나와야 하는데 이번에도 보니까 애를 밀치지 않나. 김동현 후보도 막 밀치고. 내 길에 걸림돌이 되는 것들은 다 밀치겠다는 이런 이미지가 좀 강하게 나타난다”고 했다.

이어 “그런 상태에서 개딸이니 양아들이니 강성 지지자들 모아놓고 캠페인을 하는데, 이렇게 되면 중도층들이 다 등을 돌리게 된다”며 “이분이 지금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으면 컨벤션 효과라든지 이런 게 있어야 하는데 오히려 민주당 지지율이 폭락했다. 이것이 갖는 의미가 뭔지 곰곰이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인천 계양구에서 민생투어를 하던 중 여자아이를 밀쳤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민주당 측은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라고 반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3:1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746,000
    • -2.11%
    • 이더리움
    • 1,381,000
    • -3.63%
    • 비트코인 캐시
    • 132,200
    • -3.08%
    • 리플
    • 419.4
    • -1.85%
    • 위믹스
    • 3,610
    • -5.07%
    • 에이다
    • 594.3
    • -2.29%
    • 이오스
    • 1,196
    • -1.64%
    • 트론
    • 85.07
    • -0.07%
    • 스텔라루멘
    • 144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250
    • -6.23%
    • 체인링크
    • 8,055
    • -1.17%
    • 샌드박스
    • 1,444
    • +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