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후반기 희망 상임위 접수…법사위원장 자리싸움 본격화

입력 2022-05-12 17:06

국민의힘, 내일까지 후반기 희망 상임위 취합
차기 법사위원장 자리 둘러싼 여야 갈등 본격화할 듯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광온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광온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갈등의 새로운 뇌관인 '후반기 원 구성'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이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 원내행정국은 13일까지 당 소속 의원들의 후반기 희망 상임위원회를 취합하고 있다.

법제사법위원회, 정무위, 기획재정위, 교육위 등 14개 상임위와 정보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3개 겸임상임위가 대상이다.

국민의힘은 접수한 희망 상임위를 토대로 전문성, 선수, 지역 안배 등을 판단해 배정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도 조만간 본격적인 원 구성 절차에 돌입할 전망이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회의장단 구성을 차질 없이 준비하고 있다"며 "원 구성 준비에도 만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아직 희망 상임위 접수가 시작되지는 않았다며"면서도 "물밑으로는 의원들끼리 상임위에 관한 얘기를 하는 상황"이라고 귀띔했다.

후반기 원 구성 작업이 구체화하면서 법사위원장 자리를 둘러싼 여야의 갈등도 격렬해질 전망이다.

앞서 민주당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합의 파기를 들며 후반기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기로 했던 것을 번복하고 국민의힘과의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당 비상대책회의에서 "후반기 원 구성의 국회법 협상 법적 주체는 현재의 원내대표들"이라며 "법사위를 포함해 향후 상임위를 어떻게 배분할지는 본격적인 협의에 착수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신들이 여당일 때에는 여당이란 이유로 법사위원장 자리를 강탈하더니 대선에서 패배하니 야당 몫으로 우기겠단 것"이라며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을 동시에 다 차지하고 있는 것은 독선이자 뻔뻔함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3:1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099,000
    • -0.67%
    • 이더리움
    • 2,534,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190,900
    • +4.32%
    • 리플
    • 518.2
    • +3.97%
    • 위믹스
    • 3,576
    • -0.14%
    • 에이다
    • 767.8
    • +3.13%
    • 이오스
    • 2,156
    • +26.38%
    • 트론
    • 94.01
    • +1.62%
    • 스텔라루멘
    • 169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50
    • +1.82%
    • 체인링크
    • 11,520
    • -0.43%
    • 샌드박스
    • 1,734
    • -0.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