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친환경 플라스틱 플랫폼 ‘마이 그린 플레이스’ 출시

입력 2022-04-18 16:30
플라스틱 사용 제품 바코드 찍으면 소재 설명, 분리 방법 확인 가능

▲마이 그린 플레이스 스마트폰 앱  (사진제공=SKC)
▲마이 그린 플레이스 스마트폰 앱 (사진제공=SKC)

SKC가 대한상공회의소와 환경 분야 비영리단체인 기후변화센터, 환경 게임 소셜벤처 몬테넘과 손잡고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 해결을 위한 친환경 플라스틱 소비문화 확산에 나선다.

박원철 SKC 사장은 18일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 강백주ㆍ김수진 몬테넘 공동대표와 서울 종로구 SKC 6층에서 ‘플라스틱 이슈 해결 친환경 문화 확산 협약’을 체결했다. 친환경 플라스틱 플랫폼 ‘마이 그린 플레이스’ 활성화를 시작으로 친환경 문화 확산을 위해 각자 보유한 전문 역량을 공유하고 협력하겠다는 내용이다.

‘마이 그린 플레이스’는 SKC가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출시하는 스마트폰 앱 형식의 모바일 플랫폼이다. 플라스틱 용기나 포장을 사용한 제품의 바코드를 찍으면 PET, PE, ABS 등 이름만으로는 알기 어려운 소재에 대한 설명과 13가지 유형의 분리배출 방법, 재활용 용이성 등급 등 관련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는 ‘마이 그린 플레이스’에 담긴 1만여 종의 플라스틱 사용 제품 정보를 참고해 재활용성이 우수한 제품을 고르고 사용한 뒤, 올바른 방법으로 분리 배출할 수 있다. 개별 제품별로 정확한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하기 때문에 소비자가 자원 재활용에 기여하는데 도움이 된다.

▲마이 그린 플레이스  (사진제공=SKC)
▲마이 그린 플레이스 (사진제공=SKC)

‘마이 그린 플레이스’는 국내 최초 게임형 플라스틱 정보 플랫폼이기도 하다. 포인트를 쌓아 멸종 위기 동식물, 친환경 시설물 등의 아이템으로 ‘나만의 월드’를 꾸미고 키워나가는 한편, 다른 사용자와 포인트 적립 순위를 경쟁하는 재미도 즐길 수 있다. 사용자는 게임을 통해 실제 친환경 활동에도 동참할 수 있다. SKC는 우수 사용자 이름으로 사막화가 진행되는 중앙아시아에 나무를 심는 캠페인을 준비하고 있다.

협약식에 참여한 각 기관은 ‘마이 그린 플레이스’ 출시를 계기로 친환경 문화 확산에 꾸준히 힘을 모은다. 플랫폼을 개발한 SKC는 이해관계자 협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플랫폼에 상품정보 데이터베이스를 제공한 대한상의는 DB를 업데이트해 나가는 한편 관련 업계 시너지 창출 및 자체적 홍보도 진행한다. 몬테넘은 게임 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플랫폼 운영을, 기후변화센터는 친환경 청년 플랫폼 ‘클리마투스 칼리지’ 소속 대학생을 통해 플랫폼 사용을 확산하고 다양한 캠페인을 연계할 계획이다.

SKC 박원철 사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공동 목표와 전문성, 협력 없이는 환경 문제를 결코 해결할 수 없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미래 세대가 살아나갈 지속 가능한 세상을 위해 친환경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음주운전 사고‘ 김민석, 공정위 출석…“죄송합니다“
  • 자동차가 ‘둥둥’...인천 침수피해 속출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97,000
    • +2.8%
    • 이더리움
    • 2,358,000
    • +3.83%
    • 비트코인 캐시
    • 191,000
    • +0.79%
    • 리플
    • 503.9
    • +1.35%
    • 위믹스
    • 3,601
    • -0.03%
    • 에이다
    • 709.1
    • +1.96%
    • 이오스
    • 1,668
    • +1.15%
    • 트론
    • 92.98
    • +0.26%
    • 스텔라루멘
    • 177.5
    • +7.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50
    • +0.24%
    • 체인링크
    • 11,410
    • +4.49%
    • 샌드박스
    • 1,794
    • +1.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