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주파수 추가할당, 조속히 이뤄져야” 강조

입력 2022-01-28 17:04

▲LG유플러스 관계자가 5G 기지국에서 작업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관계자가 5G 기지국에서 작업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주파수 추가할당을 놓고 “조속히 마무리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내달 예정돼 있던 주파수 추가 경매 일정이 멈춰선 상황인 만큼 빠른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한 셈이다.

28일 실적발표 이후 이어진 콘퍼런스콜에서 박경중 LG유플러스 CR정책담당은 5G 주파수 추가할당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박 담당은 5G 주파수 추가할당이 이뤄질 경우 “이용자 편익 측면에서 5G 서비스 품질이 개선될 것”이라며 “유통 시장의 경쟁 환경도 개선되는 데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이동통신 3사가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을 하고 있는데, LG유플러스가 추가 할당을 받게 되면 전국 어디에서나 돈과 차별 없이 전 국민에게 동등한 품질로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서 저희(LG유플러스)는 2018년 경매 시 유보된 5G 주파수 20㎒ 폭 추가 할당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혁주 LG유플러스 최고재무책임자(CFO) 역시 “3위 사업자로서 네트워크 품질 등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를 하면 동일한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1, 2위사업자와 동등한 수준의 네트워크를 가져가야 하는 입장”이라며 “현재 그런 면에선 불리한 입장에 있다”고 언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달 4일 3.4~3.42㎓ 대역 5G 주파수를 추가할당하기로 결정했다. LG유플러스가 주파수 추가할당을 요구한 것을 받아들여 내달 경매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LG유플러스를 제외한 2개 이동통신사는 이를 놓고 반발해 왔다. 해당 대역이 LG유플러스가 확보한 3.42~~3.50㎓ 주파수 인접 대역이기 때문에, 사실상 수요자가 한 회사라는 것이 이유다.

LG유플러스는 이에 대해 소비자 편익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대역폭으로 보면 LG유플러스가 80㎒, KT와 SKT가 100㎒씩을 갖고 있다. 20㎒ 폭이 늘어나 3사가 100㎒씩 갖게 되면 3사 이용자가 모두 높은 품질의 5G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SK텔레콤(SKT)이 ‘공정한 환경’을 조성해달라며 정부에 40㎒ 폭의 5G 주파수도 추가로 할당해줄 것을 요구하며 판이 뒤집혔다. SKT가 제시한 대역은 3.7㎓ 이상 대역의 주파수로, 위성방송 주파수와의 간섭 문제를 아직 해결하지 못한 상황이다.

업계는 SKT의 요구에 따라 5G 주파수 추가할당 문제 해결이 당분간 속도를 내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SK텔레콤 요청도 있고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이 조금 안 된 측면도 있어 다음 달 공고가 나갈지는 미지수”라고 언급했다. 그는 “논의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2월 중 통신3사 CEO들을 한번 만나겠다”며 “통신3사를 포함한 통신사들의 공정한 경쟁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는 접근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854,000
    • -2.09%
    • 이더리움
    • 2,262,000
    • -5%
    • 비트코인 캐시
    • 224,200
    • -5.24%
    • 리플
    • 497.4
    • -1.43%
    • 라이트코인
    • 80,300
    • -2.37%
    • 에이다
    • 590.7
    • -6%
    • 이오스
    • 1,580
    • -2.11%
    • 트론
    • 103.6
    • -2.91%
    • 스텔라루멘
    • 157.9
    • -2.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000
    • -4.39%
    • 체인링크
    • 8,295
    • -3.6%
    • 샌드박스
    • 1,685
    • -3.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