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확진 1만 명 돌파, 방역체계 전환 불안하다

입력 2022-01-27 05:00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었다. 곧 2만∼3만 명, 또 그 이상으로 치솟을 것이란 우려도 커진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만3012명(누적 76만298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나온 이후 2년여 만에 가장 많다. 전날(8571명)보다 한꺼번에 4400여 명 늘었다. 기존 델타 변이에 비해 전파력이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잡으면서 급속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증가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26일 위중증 환자는 385명으로 전날(392명)보다 7명 줄었고, 사망자는 32명 늘어 누적 6620명이 됐다. 전국 중환자 병상가동률도 17.8%로 안정적이다. 그러나 앞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위중증 및 사망자도 크게 늘어날 게 틀림없다.

정부는 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했다. 의료 역량을 중환자와 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감염 고위험군에 집중하고, 일반적인 환자 진단과 치료를 동네 병·의원이 맡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인력이나 장비 등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소규모 병·의원의 1차 진료 준비가 제대로 되어 있는지 불안하다. 더구나 이들 동네 병·의원은 대부분 유동인구가 많은 상가에 위치한다. 감염 확산의 매개체가 될 위험도 크다.

중대 고비는 인구 이동과 모임이 많은 설 연휴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이번 연휴 기간(1월 28∼2월 2일) 모두 2877만 명, 하루 평균 480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후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다음 달 하루 확진자를 2만∼3만 명으로 예측하고 있지만,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 속도로 보아 3월에는 20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도 나온다.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다.

오미크론 환자가 하루 수만 명 수준으로 증가하면 사회 전반의 혼란이 불가피하다. 의료시스템이 마비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격리 인구의 급증으로 인력부족에 따른 산업현장의 피해가 우려된다. 무엇보다 군과 치안·소방·행정 등 사회 필수시설과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을지 아슬아슬하다. 이들 분야에서 감염자가 늘어나 운영에 공백이 빚어질 수 있다. 정부가 어떤 대책을 세우고 있는지 의문이다.

감염의 사각지대인 초·중·고교 등 교육 현장도 위험하기 짝이 없고 여전히 혼란스럽다. 정부는 3월 정상등교 원칙을 갖고 있지만, 오미크론의 확산 상황은 이 또한 어렵게 만들 소지가 크다. 3월부터의 청소년 방역패스 시행방침에도 불구하고 백신 접종은 계속 저조하다. 접종률을 높일 수 있는 뾰족한 대책도 없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15: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249,000
    • -1.59%
    • 이더리움
    • 1,480,000
    • -2.95%
    • 비트코인 캐시
    • 137,300
    • -2.69%
    • 리플
    • 424.3
    • -1.42%
    • 위믹스
    • 3,370
    • -3.05%
    • 에이다
    • 599.5
    • -2.2%
    • 이오스
    • 1,283
    • -1%
    • 트론
    • 89.24
    • -0.97%
    • 스텔라루멘
    • 141.3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4.37%
    • 체인링크
    • 8,250
    • -3.11%
    • 샌드박스
    • 1,610
    • +2.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