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그린수소 생산 위해 전남에 1조 투자…“미래 사업 전초기지로”

입력 2022-01-24 13:57

그린수소 20만 톤 생산…30만여 명 고용 창출

▲효성의 그린 수소 생산 및 유통. (사진제공=효성)
▲효성의 그린 수소 생산 및 유통. (사진제공=효성)

효성은 전라남도와 ‘그린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효성 조현준 회장, 이상운 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신남 에너지산업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효성은 전라남도가 신안 앞바다를 중심으로 구상 중인 해상 풍력 발전을 통해 30만여 명의 고용 창출과 그린수소 20만 톤(t) 생산에 앞장서기로 했다.

먼저 효성은 중장기적으로 총 1조 원을 투자해 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에 나선다. 전남 해상의 풍력 발전으로 만들어진 전기로 물을 전기 분해해 청정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수전해 방식이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국내 최대 규모인 10MW(메가와트)급 수전해 설비 구축 사업에 나선다. 효성은 향후 그린수소 생산량을 최대 연산 20만 톤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를 서울 및 수도권, 울산, 창원, 부산 등 주요 산업단지가 집중된 지역에 공급하며 일본 등 일부 국가에는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린수소의 저장 및 활용을 위해서는 연산 1만 톤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 2곳을 건립하고, 액화수소 충전소도 전남 주요 지역 9곳에 설치하기로 했다. 그 외에도 액화수소의 해상 운송을 추진하는 등 그린수소 산업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남 지역 산업공단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에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US) 기술을 적용해 블루수소 생산 및 활용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효성의 그린수소 생산이 본격화되면 2031년까지 약 11만 명의 고용이 유발돼 전북에 이어 호남 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촉진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효성은 그린수소 생산설비에 들어갈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효성은 전남도의 해상풍력 발전 계획에 따라, 우선 2023년까지 전남 지역에 해상 풍력 발전 조립 공장을 착공할 계획이다.

해상 풍력 발전에 따른 전력망 구축 사업에도 참여한다. 효성은 시장 규모가 19조 원에 달하는 전력망 구축 사업에 초고압변압기 및 차단기 등 송배전 전력기기와 신재생에너지의 송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HVDC(초고압 직류 송전) 공급이 예상된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수소 사업을 비롯해 중전기기,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쌓아온 효성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전남도의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의 성공을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며 “전남을 대한민국 그린 에너지 산업의 메카로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03,000
    • +2.17%
    • 이더리움
    • 1,499,000
    • +2.74%
    • 비트코인 캐시
    • 138,700
    • +1.91%
    • 리플
    • 426.6
    • +1.5%
    • 위믹스
    • 3,371
    • -0.59%
    • 에이다
    • 603.2
    • +1.11%
    • 이오스
    • 1,297
    • +4.01%
    • 트론
    • 88.21
    • -0.88%
    • 스텔라루멘
    • 143.6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000
    • +1.21%
    • 체인링크
    • 8,250
    • +1.35%
    • 샌드박스
    • 1,645
    • +8.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