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훈풍 혼재…1월부터 코스피 시총 지각변동

입력 2022-01-24 08:12

악재 쌓인 카카오·셀트리온 시총 줄고…배터리株·LG이노텍 늘고
LG엔솔 27일 상장 …한 차례 더 시총 순위 변화 예고

연초부터 국내 증시에 각종 악재와 호재가 겹치며, 시가총액 순위에 지각변동이 나타나고 있다. ‘임원 먹튀 논란’과 ‘분식 회계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와 셀트리온의 시총은 크게 줄어든 반면, LG에너지솔루션(이하 ‘LG엔솔’) 상장을 앞두고 배터리주들의 시총은 크게 늘었다. 이달 말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하면서 또 한 번 순위 변동이 이뤄질 예정이다.

악재 쌓인 카카오·셀트리온·크래프톤 시총 급감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시총 상위 50개 기업 가운데 최근 한 달간 시총 순위가 바뀐 기업은 43곳에 달했다.

시총이 가장 많이 감소한 종목은 카카오로 9조4400억 원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는 ‘수수료 인상, 골목상권 침해, 주식 먹튀’ 논란 등이 잇따르며 창사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하며 시총 순위가 5위에서 8위로 하락했다. 카카오는 경영진을 대폭 물갈이하고, 자사주 매입 계획도 밝혔지만, 주가는 쉽사리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시총이 3조6210억 원 감소하며 16위에서 19위로, 카카오뱅크는 8조7900억 원 사라지며 10위에서 17위로 떨어졌다. 카카오 3형제(카카오·카카오페이·카카오뱅크)의 전체 시총 감소액은 22조 원에 달했다.

지난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로 큰 관심을 받았던 크래프톤은 시총이 7조8830억 원 증발했다. 크래프톤은 올해 들어 상승세로 거래를 마친 날은 12일과 20일 단 이틀에 그쳤다. 크래프톤의 한 달 주가 수익률은 -31%에 달한다. 작년 11월 선보인 모바일게임 신작이 기대에 못 미치는 성과를 거두면서 게임사업 경쟁력이 떨어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NH투자증권은 크래프톤의 목표주가를 기존 70만 원에서 57만 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유진투자증권은 68만 원에서 52만 원으로, 삼성증권은 61만 원에서 45만 원으로 목표가를 낮춰잡았다.

분식회계 논란’에 휩싸인 셀트리온 3형제(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셀트리온제약)의 시총은 한 달 새 10조 원 가까이 감소했다. 코스피에 상장된 셀트리온은 시총이 약 6조 원 증발하며 시총 순위 11위에서 13위로 추락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21일 먹는 코로나 치료제 복제약을 생산한다는 소식에 주가가 상승 출발했지만, 이내 마이너스로 마감하며 힘을 받지 못했다. 셀트리온은 한 달 사이 주가가 18% 빠졌다.

이밖에 중국 화장품 시장의 부진 여파 속에 LG생활건강(-2조300억 원)과 아모레퍼시픽(-9940억 원)의 시총이 줄었다. 삼성전자(-8조9540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7조7410억 원)의 시총도 크게 준 것으로 나타났다.

(조현호 기자 hyunho@)
(조현호 기자 hyunho@)

‘LG엔솔 효과’ 배터리주…‘애플 효과’ LG이노텍 시총 늘어

LG엔솔의 상장을 앞두고 배터리주들의 시총은 늘었다. SK이노베이션은 한 달 새 시총이 3조1440억 원 늘며 시총 순위가 20위에서 12위로 올라섰고, 삼성SDI는 2조630억 원 증가했다.

LG엔솔 물적분할로 주가가 크게 떨어졌던 LG화학은 다시 몸집을 불리고 있다. LG화학의 시총은 2조6820억 원 늘었다. 작년 한때 시총 3위서 8위까지 하락했던 LG화학은 다시 시총 5위에 오르며 반등했다.

LG이노텍은 시총이 1조890억 원 늘며 50위권 안으로 진입했다. 52위에서 47위로 5계단 상승했다. LG이노텍은 최대 고객사인 애플이 사상 처음으로 시총 3조 달러(약 3580조 원)를 돌파하면서 동반 상승했다. LG이노텍은 중장기적으로는 애플 외에도 자율주행차, XR(확장현실), AR(증강현실) 안경 등 2025년까지 메가 트렌드의 핵심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목받고 있다.

KB금융(순위 13위→10위)과 LG전자(19위→15위)도 시총이 각각 1조4550억 원, 1조3090억 원 늘며 순위가 상승했다.

이달 말 LG엔솔의 상장을 계기로 한 차례 더 시총 지각변동이 나타날 예정이다. 공모가 기준으로 LG엔솔의 시가총액은 약 70조 원으로 이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이어 3위 자리를 예약했다. 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까지 오르는 ‘따상’까지 성공하면 SK하이닉스(약 87조 원)를 제치고 시총 2위에 오르게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0:4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79,000
    • +1.49%
    • 이더리움
    • 2,601,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252,800
    • +1.24%
    • 리플
    • 537.5
    • +0.58%
    • 라이트코인
    • 91,200
    • +1.45%
    • 에이다
    • 689.9
    • +1.16%
    • 이오스
    • 1,725
    • +2.25%
    • 트론
    • 98.52
    • +3.1%
    • 스텔라루멘
    • 172.5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150
    • +3.49%
    • 체인링크
    • 9,285
    • +2.15%
    • 샌드박스
    • 1,784
    • +2.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