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외부 기관 SW 교육 이수자 채용한다…학력ㆍ전공 제한 없어

입력 2021-12-22 11:00
‘현대모비스 채용 연계형 SW아카데미’ 교육생 모집…무료 교육 이수 후 면접 거쳐 채용

▲현대모비스 채용연계형 SW아카데미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채용연계형 SW아카데미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소프트웨어 개발에 특화된 맞춤형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채용 방식에 변화를 준다. 외부 기관의 위탁 교육을 이수하면 회사에서 채용하는 방식으로, 학력과 전공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현대모비스는 22일부터 내달 4일까지 채용사이트를 통해 ‘현대모비스 채용 연계형 SW아카데미’ 교육생을 모집한다. 채용 연계형 SW아카데미는 취업준비생에게 회사와 연계한 외부기관의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무료로 제공하고, 이 교육을 이수하면 채용하는 방식이다.

회사는 필요로 하는 맞춤형 인재를 소프트웨어 전문 기관의 위탁교육을 통해 곧바로 채용할 수 있고, 취업준비생 입장에서는 일반 대학에서 배울 수 없는 기업 현장에 특화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모비스는 채용 연계형 SW아카데미 교육생을 모집하며 학력과 전공을 구분하지 않는 파격적인 채용 방식도 도입한다. 코딩테스트를 거쳐 우수 소프트웨어 인재를 도입하는 데 있어 오로지 실력만 평가하겠다는 취지로, 기존 채용 관행에서 벗어난 유연한 채용 방식이다.

SW아카데미에 선발된 교육생은 내년 2월부터 총 4주간의 온ㆍ오프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자동차 소프트웨어 공학과 부품 개발에 필요한 임베디드 소프트웨어 부문으로 교육 과정이 구성됐다.

현대모비스는 이 교육을 이수한 학생은 최종 면접을 통해 곧바로 채용할 예정이다. 최종 채용 규모는 두 자릿수 규모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300여 명 이상의 소프트웨어 직군 신입과 경력직원을 채용했다. 현대모비스는 채용 연계형 SW아카데미 도입과 별도로 소프트웨어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공격적인 채용전략을 앞으로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인재 유입경로를 다양화하고, 현업부서에서 필요한 맞춤형 인재를 공급한다.

미래차 핵심부품 개발을 위해 협약을 맺은 주요 대학의 연구장학생 또는 계약학과 출신의 석ㆍ박사급 우수 인재를 영입하는 방식이 대표적이다. 이를 통해 재학시절부터 현대모비스의 연구개발 프로젝트에 동참한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부터 일반인에게도 문호를 넓혀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우수 입상자도 채용하고 있다. 지난 9월 개최한 경진대회에는 4000여 명의 일반인 참가자들이 지원했고, 현재 이 대회에 참가한 인재를 대상으로 채용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수주제품 개발을 담당할 해외 우수 인재영입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국내는 물론, 북미와 유럽 등지의 현지 연구소에서 근무하면서 향후 현대모비스의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 등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모비스의 소프트웨어 우수 인재 영입 확대에 따라 연구개발 인력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3분기 기준으로 국내외 연구개발 인력은 6000여 명에 육박하는데, 이는 3년 전인 2018년 대비 약 45% 증가한 수준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100일 회견] 尹대통령 “4차산업혁명에 맞는 노동법 체계도 바꿔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90,000
    • +0.72%
    • 이더리움
    • 2,598,000
    • +2.73%
    • 비트코인 캐시
    • 191,500
    • +4.7%
    • 리플
    • 514.6
    • +3.17%
    • 위믹스
    • 3,576
    • +0.87%
    • 에이다
    • 765.3
    • +2.85%
    • 이오스
    • 2,158
    • +26.79%
    • 트론
    • 94.44
    • +2.19%
    • 스텔라루멘
    • 168.9
    • +2.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250
    • +2%
    • 체인링크
    • 11,600
    • +0.43%
    • 샌드박스
    • 1,736
    • -0.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