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제주항로 7년 만에 운항 재개

입력 2021-12-08 15:26

이달 10일 오후 7시 비욘드트러스트호 취항

▲약 7년 만에 인천~제주항로에 취항한 ‘비욘드트러스트호’.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약 7년 만에 인천~제주항로에 취항한 ‘비욘드트러스트호’.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인천~제주항로가 약 7년 만에 운항을 재개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달 10일 ‘비욘드트러스트호’ 취항식을 개최하고 이날 오후 7시 2014년 4월 이후 7년간 끊겼던 인천~제주 항로 운항이 재개된다고 8일 밝혔다.

비욘드트러스트호는 710억 원을 투입해 현대미포조선소에서 새롭게 건조된 2만7000톤급 카페리선으로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 규모로 여객 810명, 승용차 487대, 컨테이너 65개를 싣고 최고 25노트(시속 46㎞)로 운항할 수 있다.

매주 월·수·금요일 오후 7시에 인천항을 출발해 14시간 정도를 운항해 다음날 오전 9시30분 제주항에 도착한다. 제주항에서는 화·목·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출항해 다음날 오전 10시 인천항에 도착한다.

비욘드트러스트호는 기존 선박이 운항시간 저감을 위해 통과했던 맹골수도를 피해서 해수부가 지정 고시한 법정항로를 주노선으로 활용한다.

고경남 비욘드트러스트호 선장은 “앞으로 육상에서 선박의 위치·속력·엔진상태 등의 운항 위험요소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사전 경고해 주는 ‘스마트쉽 모니터링 시스템(Smartship Mornitoring System)’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안전에 최고의 가치를 두고 선박을 운항하겠다"고 밝혔다.

홍종욱 인천지방해양수산청장은 “여객선이 정규 취항하면 제주도와 수도권을 왕래하는 방문객의 해상교통편의가 향상되고 코로나19가 안정될 경우 연간 여객 10만명, 화물 100만톤 운송이 예상돼 수도권과 제주 간 물류수송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711,000
    • -9.04%
    • 이더리움
    • 2,924,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352,100
    • -14.58%
    • 리플
    • 703.3
    • -14.89%
    • 라이트코인
    • 130,600
    • -12.93%
    • 에이다
    • 1,293
    • -11.8%
    • 이오스
    • 2,691
    • -13.04%
    • 트론
    • 68.27
    • -13.04%
    • 스텔라루멘
    • 228.6
    • -14.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100
    • -14.48%
    • 체인링크
    • 18,980
    • -19.34%
    • 샌드박스
    • 3,544
    • -20.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