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적 보이콧 선언 확산?...뉴질랜드, 정부대표단 불참 방침

입력 2021-12-07 16:35

코로나19를 이유로 정부 대표단은 파견하지 않기로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과 상관 없는 결정”

▲뉴질랜드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가 9월 5일(현지시간) 웰링턴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웰링턴/AP뉴시스
▲뉴질랜드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가 9월 5일(현지시간) 웰링턴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웰링턴/AP뉴시스

미국이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베이징 동계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자마자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이유로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 겸 체육부 장관은 이날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에 대한 뉴질랜드 정부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는 이미 장관급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하고 지난달 20일 중국 측에도 우리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의 이러한 방침은 미국의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선언 이후 공개됐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전날 신장 위구르에서 벌어지고 있는 대량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에 반대하는 뜻으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공식 정부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로버트슨 부총리는 이번 뉴질랜드의 방침이 미국의 결정 때문이 아니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천명하기 훨씬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함으로써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불참의 이유로 코로나19를 이유로 들었다. 그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었지만, 대부분 코로나19와 관련이 있으며, 코로나 상황에서 그런 종류의 여행이 도움되지 않는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로버트슨 부총리는 "그러나 우리는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중국 측에 분명히 우려를 전달했다. 최근에도 우리 총리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게 그런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며 "그들은 인권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40,000
    • +5.8%
    • 이더리움
    • 2,986,000
    • +7.29%
    • 비트코인 캐시
    • 353,800
    • +4.03%
    • 리플
    • 742
    • +4.82%
    • 라이트코인
    • 132,700
    • +4.9%
    • 에이다
    • 1,275
    • +2.41%
    • 이오스
    • 2,681
    • +4.6%
    • 트론
    • 67.62
    • +4.72%
    • 스텔라루멘
    • 238.8
    • +6.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500
    • +0.55%
    • 체인링크
    • 18,950
    • +7.06%
    • 샌드박스
    • 3,732
    • +1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