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오미크론 불안 심각"…송영길 "신속 보상 체계 필요"

입력 2021-12-03 19:1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3일 비상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이날 코로나19 상황점검 당정 간담회는 이재명 대선후보의 요청에 따라 열렸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상황점검 당정 간담회에서 "당에서 부탁하고 싶은 것은 포화상태가 일어난 병상 문제 해결"이라며 "(정부에서) 중소병원의 병상 확보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만 대구 때도 그랬던 것처럼 정확히 전담병원이라고 하면 그에 대한 보상을 바로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에 병원이 다들 협력하고 있는데 그에 대한 보상이 제대로 안 되거나 늦으면 상당한 반발이 있을 수 있고 자발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신속 보상 체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또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 관리와 함께 부스터샷 접종도 확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에 나이지리아를 통해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8개 국가(에 적용된) 입국금지 조치를 확대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자가격리 조치도 불가피하게 면제를 최소화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특히 오늘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을 보면 이런 상황을 감안, 감염병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5700억 원 정도를 증액해 총 870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했다"며 "송 대표가 말한 것처럼 병상 확보 문제, 부스터샷 확대 등에 대해 방역 당국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당정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서 보건복지부 2차관과 질병관리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비공개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은 비공개 간담회에서) 동거 가족이 있는 등 여러 사유로 재택치료를 받지 못하는 분을 위해 생활치료센터를 확대해달라고도 주문했다"고 밝혔다.

또 "재택 치료 대상자들은 동거 가족의 희생이 동반되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보상 체계도 강력히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985,000
    • -1.19%
    • 이더리움
    • 2,653,000
    • -1.01%
    • 비트코인 캐시
    • 265,500
    • +0.95%
    • 리플
    • 559.8
    • -0.57%
    • 라이트코인
    • 92,800
    • +3.51%
    • 에이다
    • 733.3
    • -1.74%
    • 이오스
    • 1,748
    • -0.63%
    • 트론
    • 93.97
    • +2.61%
    • 스텔라루멘
    • 177.3
    • -2.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50
    • +1.64%
    • 체인링크
    • 9,765
    • -1.36%
    • 샌드박스
    • 1,732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