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가상자산 채굴 급증에 전력난…원전 신설 검토까지

입력 2021-12-01 15:55

전 세계 가상자산 채굴 전력 소비 점유율, 전년 대비 4배 급등
중국 금지에 마이닝 업체 유입↑
현재 채굴 실적 미국 이어 세계 2위

▲각종 가상자산을 상징하는 코인이 PC 마더보드 위에 놓여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각종 가상자산을 상징하는 코인이 PC 마더보드 위에 놓여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앙아시아 카자흐스탄이 가상자산(가상화폐) 채굴 급증에 때아닌 전력난을 겪으면서 원자력발전소 신설까지 검토하고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일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데이터를 인용, 전 세계 가상자산 채굴에 사용된 전력 가운데 카자흐스탄이 차지하는 비율이 지난해 9월 4.5%에서 올해 9월 18.1%로 4배가량 급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국경을 맞댄 중국이 지난 5월 자국 내 가상자산 채굴을 금지함에 따라 마이닝 업체들이 잇따라 카자흐스탄으로 유입된 데 따른 결과다. 이에 따라 카자흐스탄은 가상자산 채굴 실적에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 국가로 올라섰다.

채굴 업체들이 카자흐스탄으로 유입된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카자흐스탄이 지난해 7월 채굴을 촉진하는 법을 마련한 데다가, 전기요금도 비교적 저렴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가상자산 채굴에 막대한 전력이 소모된다는 점이었다. 카자흐스탄은 기본적으로 석유, 천연가스, 석탄이 풍부한 자원 대국임에도 급격한 채굴 확대에 전력 수급이 빠르게 악화했다. 결국 올해 10월에는 3개 발전소 가동이 긴급 정지되기도 했다.

실제로 카자흐스탄 에너지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전력 소비 증가율이 예년에 1~2%였다면, 올해는 8%에 달해 약 1000~1200메가와트(MW)에 이르렀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카자흐스탄 정부는 가상자산 채굴을 억제하는 대신 원전 신설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 “미래를 내다보면 원전 건설이라는 달갑지 않은 결단도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자흐스탄에서 원전은 민감한 이슈다. 구소련의 일부였던 시절에 핵실험이 반복돼 약 150만 명이 방사성 물질의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카자흐스탄에 남은 유일한 원전이 지난 1999년 폐쇄된 이후 신설 가능성이 희박했던 점을 감안하면, 꽤 파격적인 카드를 꺼내든 셈이다.

이는 카자흐스탄 정부가 가상자산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을 갖고, 원전으로 전력 문제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카자흐스탄은 향후 5년 동안 가상자산 업계로부터 3억 달러(약 3534억 원)의 세수를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70%나 되는 석탄 화력에 대한 의존도를 낮춰 탄소 배출도 줄이겠다는 목적도 있어 보인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09:3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54,000
    • +0.44%
    • 이더리움
    • 3,050,000
    • +0.93%
    • 비트코인 캐시
    • 367,100
    • +0.22%
    • 리플
    • 757.9
    • +1.39%
    • 라이트코인
    • 135,400
    • -0.51%
    • 에이다
    • 1,348
    • -0.52%
    • 이오스
    • 2,759
    • -0.65%
    • 트론
    • 69.87
    • -1.83%
    • 스텔라루멘
    • 245.7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0.62%
    • 체인링크
    • 20,040
    • +0.15%
    • 샌드박스
    • 3,739
    • -3.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