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대장동 사업 관여 안 해…무고함 밝히겠다"

입력 2021-11-29 21:39

"검찰 역시 혐의 특정 못할 것"

▲곽상도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곽상도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자신에 대한 혐의를 거듭 부인했다.

곽 전 의원은 29일 입장문에서 "하나은행에 화천대유 컨소시엄 잔류를 알선해주면 대장동 사업 이익금을 분배해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하나은행 임직원에게 이를 부탁한 뒤 6년이 지나 25억 원을 아들이 공여받도록 한 혐의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국회의원으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떠한 일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대장동 개발사업에도 관여된 바 없다고 누차 설명했다"며 "이번 영장 청구도 국회의원 부분은 거론되지 않았고 하나은행 관련 알선수재 혐의만 거론됐다"고 덧붙였다.

곽 전 의원은 "이번 구속영장 범죄사실에 구체적으로 어떠한 부탁을 받고 누구에게 어떤 청탁을 했는지 드러나 있지 않다"며 "이 같은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검찰 역시 이 부분을 특정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216,000
    • +4.16%
    • 이더리움
    • 3,091,000
    • +4.64%
    • 비트코인 캐시
    • 364,200
    • +4.06%
    • 리플
    • 770.3
    • +5.29%
    • 라이트코인
    • 134,600
    • +2.75%
    • 에이다
    • 1,299
    • +3.51%
    • 이오스
    • 2,768
    • +3.83%
    • 트론
    • 69.67
    • +3.68%
    • 스텔라루멘
    • 243.5
    • +3.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000
    • +2.38%
    • 체인링크
    • 19,510
    • +4.95%
    • 샌드박스
    • 3,955
    • +8.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