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자 사과에…이재명 “마지막까지 우롱”·김동연 “립싱크”

입력 2021-11-27 15:35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전 대통령 고(故) 전두환 씨의 부인 이순자 씨가 남편의 재임 중 과오에 사과한 것을 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후보는 비판을 제기했다.

먼저 이 후보는 27일 전남 강진에서 농민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앞뒤를 보면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 마지막 순간에서도 광주 시민들, 국민들을 우롱하는 발언”이라며 “전 씨가 제일 문제 되는 부분은 재임 중 행위보단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 아니겠나”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전 씨가 사망하던 날 극단적 선택을 해버린 광주 시민군 이광영 씨 얘기를 여러분도 아실 것”이라며 “개인적 목적을 위해 사람을 수백 명씩 학살하고 국가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의호식하다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과하는 마음이 눈곱만큼이라도 있으면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 한마디라도 했을 것”이라며 “그 점으로 보면 여전히 전 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나’ 이런 태도”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 캠프 송문희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이 씨의 사과 발언은 참 뜬금없고 앞뒤가 모순인 립싱크 사과일 뿐이다.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재임 중’으로 한정한 건 대통령이 되기 전 군인 신분 때 저지른 반민주적 행태와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선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꼬집었다.

송 대변인은 “‘사죄드리고 싶다’는 표현 역시 마지못해 사죄라는 단어를 꺼낸 듯한 인상이 강하게 든다. 이 씨가 전 씨에 대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칭송해온 터라 사죄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오늘 사죄의 말에 진정성이 1%라도 있다면 1000억 원에 달하는 미납 추징금부터 납부하는 게 우선”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씨는 이날 전 씨 영결식에서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난 후 참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모든 게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 말씀하셨다”며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관련해 전 씨 측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기자들과 만나 이 씨의 사과 대상에 5·18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87,000
    • -0.76%
    • 이더리움
    • 2,975,000
    • -2.17%
    • 비트코인 캐시
    • 358,600
    • -1.08%
    • 리플
    • 744.1
    • -1.04%
    • 라이트코인
    • 131,700
    • -1.79%
    • 에이다
    • 1,297
    • -4.98%
    • 이오스
    • 2,698
    • -2.67%
    • 트론
    • 67.99
    • -4.1%
    • 스텔라루멘
    • 233.3
    • -2.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3,100
    • +10.11%
    • 체인링크
    • 19,090
    • -4.17%
    • 샌드박스
    • 3,537
    • -7.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