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ㆍ기아 전기차 충전 더 쉬워진다…국내 사업자 6곳과 '동맹'

입력 2021-11-18 09:24

연합 네트워크 결성과 통합 플랫폼 구축 MOU
전기차 고객, 여러 사업자 충전기 두루 사용
향후 타 충전 사업자 역시 추가 참여 가능
"국내 전기차 충전 생태계 지속 발전할 것"

▲현대차그룹이 국내 전기차 충전사업자 6곳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시스템 연동을 통해 여러 사업자의 충전기를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게티이미지뱅크)
▲현대차그룹이 국내 전기차 충전사업자 6곳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시스템 연동을 통해 여러 사업자의 충전기를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게티이미지뱅크)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주요 전기차 충전사업자들과 손잡고 충전사업자 연합 네트워크 ‘E-핏 얼라이언스’를 결성한다.

전기차 충전이 어디서나 편리한 충전 생태계를 조성하고 국내 전기차 충전 업계의 양적ㆍ질적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은 18일 전기차 충전 사업자인 △스타코프와 △에스트래픽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차지비 △차지인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등과 ‘E-핏 얼라이언스 결성 및 플랫폼 연동 개발과 검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각각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은 운영 중인 초고속 충전 브랜드 ‘E-핏’의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 등 기존 E-핏의 충전 플랫폼을 발전시켜 E-핏 얼라이언스 참여 회사들이 시스템 연동을 통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충전 플랫폼, ‘E-핏 플랫폼’을 구축해 2022년 상반기 중 선보일 계획이다.

현재 국내 전기차 충전 업계는 각 충전사업자의 독립된 사업 구조로 인해 전기차 고객은 여러 사업자의 충전기를 이용할 때 제각각 회원 가입을 별도로 해야 한다. 고객이 불편을 겪을 뿐만 아니라, 각 충전사업자는 자체적인 회원 유치 및 플랫폼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다.

앞으로 E-핏 플랫폼 도입으로 전기차 고객은 E-pit 앱을 통한 한 차례의 회원 가입만으로 여러 사업자의 충전기를 동시에 검색하거나 이용할 수 있고, 앱을 통해 편리하게 충전 비용을 지급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MOU 체결을 시작으로 다른 충전사업자들이 추가로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놓는 동시에, E-핏 얼라이언스가 보다 공고하게 구축돼 국내 충전 생태계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E-핏 얼라이언스 결성과 E-pit 플랫폼 운영으로 국내 전기차 충전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편리한 충전 서비스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이끌고, 다시 국내 충전 생태계의 지속적인 발전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규모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현대EV스테이션 강동’.   (신태현 기자 holjjak@)
▲국내 최대 규모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현대EV스테이션 강동’. (신태현 기자 holjjak@)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193,000
    • -3.23%
    • 이더리움
    • 5,006,000
    • -5.65%
    • 비트코인 캐시
    • 547,000
    • -5.77%
    • 리플
    • 958.5
    • -7.75%
    • 라이트코인
    • 183,100
    • -8.59%
    • 에이다
    • 1,612
    • -8.1%
    • 이오스
    • 3,645
    • -6.23%
    • 트론
    • 103.6
    • -4.43%
    • 스텔라루멘
    • 330
    • -8.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100
    • -9.43%
    • 체인링크
    • 22,330
    • -10.89%
    • 샌드박스
    • 6,135
    • -14.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