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기현 의혹으로 ‘대장동 되치기’

입력 2021-11-05 13:57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장 및 간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이 5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울산 땅 의혹을 부각시켰다. 이재명 대선후보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응한 역공 성격이다.

민주당 ‘김기현 토착·토건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는 이날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진상규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김기현 토착·토건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히 진상을 밝히겠다. 김 원내대표는 본인의 의혹에 대한 진상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이 의혹은 앞서 양이원영 의원이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2007년 KTX 울산 역세권 연결도로가 본래 계획과 다르게 노선을 변경한 데 대한 문제제기에서 비롯됐다. 김 원내대표가 소유한 임야를 관통하는 길이 뚫리면서 김 원내대표가 1800배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것이다.

TF 간사인 양이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는 당시 울산 국회의원이었고 울산시장은 같은 당 박맹우 전 의원이었다. KTX 노선 결정에 김 원내대표의 역할이 있었을 거라는 건 합리적 의심”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해 당사자인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7일 SNS에서 “법에 저촉된 일도 없고, 제가 책임질 일을 한 게 없다”며 “(해당 임야는) 상수원 보호를 위해 수도법에 의한 행위 제한을 받는 지역이고 송전철탑 2개가 세워진 가파른 산지다. 여기가 무슨 역세권이고 1800배 640억 원이 된다는 건지 황당무계”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731,000
    • +3.06%
    • 이더리움
    • 2,436,000
    • +8.27%
    • 비트코인 캐시
    • 188,300
    • +3.86%
    • 리플
    • 499.7
    • +3.31%
    • 위믹스
    • 3,641
    • +2.31%
    • 에이다
    • 709.3
    • +4.11%
    • 이오스
    • 1,652
    • +5.63%
    • 트론
    • 92.91
    • +1.98%
    • 스텔라루멘
    • 166
    • +1.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100
    • +3.47%
    • 체인링크
    • 12,130
    • +7.82%
    • 샌드박스
    • 1,768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