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없는 대장동 국감…이재명, 대권행보 준비로 눈 돌려

입력 2021-10-21 18:43

野, 대장동 초과이익 환수 조항 배제 등 고리로 '배임 공세'
그러나 배임 성립시킬 결정적 증거 없어 논쟁만 남은 형국
이에 이재명 측 "국민 '찝찝함' 해소 목적 달성" 자평
국감 뒤로 하고 이낙연 포섭ㆍ문 대통령 만남 등 당 화합 고민
당 화합 상황 따라 지사직 사퇴 시기 결정…당에선 "쉽지 않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투데이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투데이DB)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출석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 경기도 국정감사를 마쳤지만, 야권이 벼르고 있던 데 비해 ‘한방’은 없었다는 것이 정치권의 지배적인 평가이다. 이 지사는 대권행보 준비에 돌입했다.

이번 국감의 최대 쟁점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 특혜 의혹이다. 야권이 집중한 건 이 지사의 배임 여부와 의혹 핵심인물들과의 연관성으로, 거의 모든 상임위 국감에서 이에 대한 공방이 벌어졌고 이 지사가 출석한 두 차례 국감에서 절정에 달했다.

21일 국회 법제사법위 종합국감에서도 야권은 이 지사 배임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배임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는 사건인데 이렇게 수사가 지연되는 건 보이지 않는 손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전주혜 의원도 “이재명 후보와 (측근인)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의 메시지를 굳이 조회하지 않는 걸 보면 오히려 ‘뭐가 나올까’ 겁내는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전날 이 지사가 다녀갔던 국토위의 이날 종합국감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직원이) 공모지침서를 준비하며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있어야 한다고 메일을 보내자 유동규 당시 공사 기획본부장에게 ‘왜 메일로 보내 근거를 남기나’라며 질타를 받았다”며 “석 달 뒤 같은 팀에서 초과이익 조항이 삭제돼 내려왔고 당시 사장 대행이 유동규”라고 짚었다. 전날 국토위 국감에선 야권 의원들과 이 지사가 배임 논쟁을 벌인 바 있다. 그러나 배임 혐의 자체가 모호하고 광범위하기에 이 지사의 의도가 담겼다는 결정적 증거 없인 치명타를 만들기 어려웠고, 결국 논쟁만 남은 형국이 됐다.

이 지사 측은 선방했다는 판단하에 민주당 화합을 비롯한 대권행보 준비로 눈을 돌렸다. 이재명 대선캠프 관계자는 “이 지사가 직접 대장동 의혹을 해명해 국민이 느끼는 ‘찝찝함’을 해소시키는 기회를 가지는 데 의미가 있고, 그 목적은 상당히 달성했다고 보고 있다”며 “이제는 어떻게 경기도민에게 잘 인사를 드리며 지사직을 사퇴할지, (경선 경쟁 후보였던) 이낙연 전 대표와 어떻게 화합할지, 문재인 대통령과 언제 만날지 고민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미 전날 국토위 국감 때부터 착수됐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와 통화해 양측의 정성호·박광온 의원이 면담과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협의하도록 했다. 지사직 사퇴는 캠프에서 실무적 준비는 해둔 채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전 대표와의 만남 등 상황에 따라 시기를 조율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아직까지는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민주당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선대위 구성 현황 점검을 했는데 진전이 되지 않고 있다. 결국 이 전 대표를 모셔오는 게 목표인데 쉽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147,000
    • -14.53%
    • 이더리움
    • 4,992,000
    • -11.86%
    • 비트코인 캐시
    • 574,000
    • -17.41%
    • 리플
    • 1,000
    • -17.22%
    • 라이트코인
    • 194,700
    • -23.35%
    • 에이다
    • 1,740
    • -15.78%
    • 이오스
    • 3,855
    • -24.04%
    • 트론
    • 105
    • -15.32%
    • 스텔라루멘
    • 359
    • -18.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300
    • -20.71%
    • 체인링크
    • 24,670
    • -21.31%
    • 샌드박스
    • 6,720
    • -16.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