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부겸 만난 구광모 LG회장 3년간 3.9만개 일자리 창출 약속

입력 2021-10-21 15:55 수정 2021-10-21 16:23

KT·삼성 이어 LG도 청년희망 ON 동참 8.1만개…SK도 참여 예정

▲김부겸(왼쪽 두번째) 국무총리와 구광모(오른쪽 두번째) LG그룹 회장이 21일 서울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 ON프로젝트'에 참석해 박수하고 있다.  (뉴시스)
▲김부겸(왼쪽 두번째) 국무총리와 구광모(오른쪽 두번째) LG그룹 회장이 21일 서울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청년희망 ON프로젝트'에 참석해 박수하고 있다. (뉴시스)

LG그룹이 3년간 총 3만 90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등 정부 측과 구광모 회장 등 LG그룹 측은 21일 서울에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간담회를 하고 LG그룹이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참여하기로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LG그룹은 향후 3년간 매년 1만 명씩 총 3만 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특히 LG는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업 생태계 육성을 대폭 강화해 900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도모한단 구상이다.

△LG커넥트, 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 원을 투자해 3년간 약 2000개 △대학들과 산학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기존 SW, 광학, 스마트융합 분야에서 배터리와 인공지능 전공까지 확대 5800개의 일자리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여기에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ESG 프로그램인 LG 소셜캠퍼스와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1200개 등 모두 9000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두겠단 복안이다.

특히 LG그룹은 올해 LG전자의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 중단, LX그룹 분리 등의 상황에서도 고용 확대에 동참하기로 했단 점도 의미가 있다.

이로써 KT, 삼성그룹에 이어 LG그룹도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동참해 청년 일자리 확대에 나선다. 김 총리는 SK와도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동참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김 총리는“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서 청년 일자리를 늘려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말했다. 이어 실리콘밸리를 넘고자 했던 고 구본무 회장의 꿈을 언급하며, LG사이언스파크에서 젊은이들의 열정을 통해서 실현되기를 기원했다

또 김 총리는 “기업들의 청년희망ON 프로젝트에 더해서 일자리와 창업에서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 맞춤형 인재 양성과 청년 기술창업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마련해서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 회장은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기업의 가장 중요한 소임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래 첨단 분야에 앞서서 투자하고 이를 통해 좋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감으로써 기업의 역할을 다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서는 기업뿐만 아니고 학계나 중소기업, 협력업체, 그리고 청년 스타트업이 함께 참여하는 산업생태계를 육성해서 함께 성장해 나가면서 일자리를 더해가는 이런 선순환 구조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구 회장은 “청년들과 함께 성장하는 것이 기업의 미래를 여는 일이자 나아가 나라의 미래를 여는 길이라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청년들이 기업에서 실질적으로 많은 경험을 쌓고 교육을 얻고, 도움이 되는 경험을 쌓으면서 나아가 글로벌 인재로 육성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LG의 동참으로 김 총리가 추진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기업들이 약속한 일자리 창출 개수는 총 8만 1000개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정부 측은 김 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LG그룹 측은 구광모 회장, 권영수 부회장,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이방수 사장이 참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2:0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284,000
    • -1.52%
    • 이더리움
    • 5,550,000
    • +2.21%
    • 비트코인 캐시
    • 711,000
    • -0.07%
    • 리플
    • 1,246
    • +1.71%
    • 라이트코인
    • 253,500
    • +0.52%
    • 에이다
    • 1,979
    • -1.25%
    • 이오스
    • 4,966
    • -0.16%
    • 트론
    • 120
    • +0.17%
    • 스텔라루멘
    • 415.7
    • +0.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200
    • -0.91%
    • 체인링크
    • 31,090
    • -1.05%
    • 샌드박스
    • 8,470
    • -1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