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첫 통화”

입력 2021-10-15 20:29

교도통신 “기시다, 한국에 징용·위안부 소송 적절한 대응 요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대화를 나눴다.

교도통신은 15일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 날 축하 서한을 보내 “한일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한 바 있다.

기시다 총리는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일제 강점기 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 소송에 관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 문제와 관련한 대응에서 한일, 한미일 3국이 한층 협력하기로 의견 일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현재 양국 정상회담 계획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일 정상이 대화를 나눈 것은 올해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939,000
    • -14.38%
    • 이더리움
    • 4,950,000
    • -12.23%
    • 비트코인 캐시
    • 573,500
    • -17.3%
    • 리플
    • 990.4
    • -17.99%
    • 라이트코인
    • 193,000
    • -23.38%
    • 에이다
    • 1,716
    • -16.57%
    • 이오스
    • 3,816
    • -24.02%
    • 트론
    • 104.5
    • -15.52%
    • 스텔라루멘
    • 357
    • -19.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500
    • -20.6%
    • 체인링크
    • 24,510
    • -21.79%
    • 샌드박스
    • 6,565
    • -18.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