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 깎아 먹고 있다”는 말에 친모 살해한 자매들…실형 확정

입력 2021-10-14 11:16

▲대법원 (뉴시스)
▲대법원 (뉴시스)

“기를 깎아 먹고 있다”는 말을 듣고 친모를 폭행해 숨지게 한 비정한 자매들이 중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14일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A 씨 등의 상고심에서 각 징역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피해자의 친구인 D 씨는 피해자의 딸 A, B, C 씨가 운영하는 카페 건물의 건물주로 A 씨 등과 여러 차례 문자를 주고받았다. D 씨는 “피해자가 기를 깎아 먹고 있어 그 기를 잡아야 한다” 등의 명목으로 피해자를 폭행할 것을 교사했다.

A 씨 등은 이 말을 듣고 여러 차례 폭력을 행사했다. 결국 사건 당일에도 친모인 피해자를 폭행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1·2심은 A 씨에게 징역 10년, B, C 씨에게 각 징역 7년, D 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대법원은 하급심 판단이 옳다고 결론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016,000
    • +3.92%
    • 이더리움
    • 3,053,000
    • +3.56%
    • 비트코인 캐시
    • 361,300
    • +2.73%
    • 리플
    • 768
    • +4.73%
    • 라이트코인
    • 133,200
    • +1.06%
    • 에이다
    • 1,290
    • +2.54%
    • 이오스
    • 2,750
    • +2.65%
    • 트론
    • 69.36
    • +3.37%
    • 스텔라루멘
    • 242.4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400
    • -0.09%
    • 체인링크
    • 19,370
    • +5.04%
    • 샌드박스
    • 3,960
    • +8.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