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상장 일정 11월로 추가 연기

입력 2021-09-24 18:28

카카오페이가 상장(IPO) 일정을 오는 11월로 추가 연기했다.

24일 카카오페이는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10월 14일로 예정된 코스피 상장 일정을 11월 3일로 연기했다.

당초 목표는 오는 29일~30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10월 5일~6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 뒤 10월 14일 코스피에 상장하겠다는 목표였다.

그러나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 전면 시행에 따라 카카오페이 플랫폼에 제공되던 일부 서비스 및 상품의 판매가 중단되며 비즈니스 모델 개선이 불가피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앞서 금융당국은 금소법 시행에 앞서 등록 요건을 갖추지 않은 채 금융상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해온 온라인 금융플랫폼에 서비스를 중단하고 개편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는 이달 중순 운전자보험, 반려동물보험 등 상품판매를 중단했고 타 보험사들과 연계한 자동차보험료 비교ㆍ가입 서비스도 종료했다. 펀드 투자는 앱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편을 통해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골목상권 침해 논란을 겪고 있는 카카오모빌리티 역시 지난 16일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 시점을 잠정 연기했다. 카카오는 최근 발표한 상생안에 카카오모빌리티의 사업 영역을 축소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는데 카카오페이와 마찬가지로 비즈니스 모델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지난 23일 ‘소비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하며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최근 금융 소비자 정책에 맞춰 투자와 보험 서비스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개편했다”며 “금융소비자 보호와 진정한 생활 속 혁신 금융을 위해 핀테크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앞으로도 소비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057,000
    • -4.02%
    • 이더리움
    • 4,810,000
    • -3.9%
    • 비트코인 캐시
    • 756,000
    • -1.82%
    • 리플
    • 1,332
    • -1.11%
    • 라이트코인
    • 235,600
    • -3.13%
    • 에이다
    • 2,624
    • -0.76%
    • 이오스
    • 5,630
    • -2.26%
    • 트론
    • 121.5
    • -1.22%
    • 스텔라루멘
    • 451.1
    • -1.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900
    • -1.05%
    • 체인링크
    • 34,610
    • -0.75%
    • 샌드박스
    • 922.1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