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순위 올려라”...IMF 총재, WB CEO 시절 압력 의혹

입력 2021-09-17 08:51 수정 2021-09-17 09:24

“중국 순위 올리기 위해 개입”…기업환경평가 보고서 완전 폐지 결정
김용 직접 지시 증거 못 찾아…게오르기에바 “조사 결과 동의 못 해”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지난 2019년 10월 19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재무장관 및 은행 총재 연차총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지난 2019년 10월 19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재무장관 및 은행 총재 연차총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와 한국계인 김용 전 세계은행(WB) 총재실 참모들이 WB이 매년 발간하는 연례보고서인 ‘기업환경평가’ 2018년도판에서 중국의 순위를 올리기 위해 개입했다는 조사 보고서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WB 이사회는 당시 WB 최고경영자(CEO)로 재직하던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중국의 순위를 올리도록 내부적으로 압력을 넣었다는 지적을 담은 조사 보고서의 공개를 승인했다. 당시 보고서의 부정합성에 관련한 조사는 법무법인 윌머헤일을 통해 이뤄졌다. 다만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조사 결과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아울러 WB는 조사 보고서에서 비즈니스 환경 현황 조사에서 심각한 윤리적 문제가 발견됨에 따라 기업환경평가 보고서의 완전 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WB는 작년 12월 리뷰에서 2017년 10월에 발행된 2018년도판 기업환경평가 보고서에서 중국의 순위는 78위가 아니라, 본래는 7계단 아래인 85위여야 했다고 보고하면서, 조사에 돌입했다.

조사 보고서는 “중국 데이터 변경은 WB 지도자로부터의 2가지 종류의 압력의 산물이라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WB의 증자 노력에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던 것과 같은 시기에 중국의 순위를 높이기 위해 국가의 데이터 포인트에 구체적 변경을 가하도록 하는 게오르기에바 당시 CEO와 한 고문의 압력이 있었다”고 기술했다.

또한 보고서는 김용 당시 총재실 참모들이 중국의 점수를 올리기 위해 평가 관련 방식을 바꾸도록 하는 직·간접적 압력을 행사했으며, 이것이 김 전 총재의 지휘 아래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다만 김 전 총재가 중국 데이터를 부당하게 수정하라고 직접 지시한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게오리기에바 총재는 이와 관련해 “데이터 부정 조사의 결과 및 해석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벌써 IMF 이사회에 초기 보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총재는 해당 논란에 대해 참모진이 자신의 의도를 잘못 해석했었을지도 모른다며 유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543,000
    • -3.14%
    • 이더리움
    • 4,870,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761,500
    • -0.85%
    • 리플
    • 1,339
    • -0.52%
    • 라이트코인
    • 236,300
    • -2.56%
    • 에이다
    • 2,650
    • +0.19%
    • 이오스
    • 5,670
    • -1.48%
    • 트론
    • 121.7
    • -0.81%
    • 스텔라루멘
    • 455.4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100
    • -0.24%
    • 체인링크
    • 35,030
    • +1.39%
    • 샌드박스
    • 92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