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2분기 영업손실 488억 원…적자 폭 감소

입력 2021-08-17 16:08

매출 173% 늘어난 634억 원 달성

▲진에어 B737-800.  (사진제공=진에어)
▲진에어 B737-800. (사진제공=진에어)

진에어는 올해 2분기 영업손실 488억 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영업손실 596억 원)과 비교했을 때 적자 폭이 18% 감소했다.

매출은 173% 늘어난 634억 원을 달성했다.

국내선 여객 증가로 매출 및 적자가 감소했다고 진에어 관계자는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 1073억 원, 영업손실 1089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적자가 이어졌을 뿐만 아니라 매출은 36% 감소했다.

진에어는 노선 및 기재 운영 효율화, 자본 확충 등을 통해 재무건전성 강화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337,000
    • -1%
    • 이더리움
    • 5,579,000
    • -2.69%
    • 비트코인 캐시
    • 701,500
    • -2.03%
    • 리플
    • 1,208
    • -2.27%
    • 라이트코인
    • 256,400
    • -1.69%
    • 에이다
    • 2,173
    • +11.61%
    • 이오스
    • 4,938
    • -0.86%
    • 트론
    • 120.7
    • -1.55%
    • 스텔라루멘
    • 414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0.7%
    • 체인링크
    • 30,860
    • -4.07%
    • 샌드박스
    • 7,800
    • -5.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