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무풍에어컨, 해외에서도 매출 ‘씽씽’

입력 2021-08-02 11:00

올 상반기 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5% 성장

▲삼성전자 직원이 이탈리아 법인 내의 스마트홈 쇼룸에서 무풍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직원이 이탈리아 법인 내의 스마트홈 쇼룸에서 무풍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016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무풍에어컨이 해외 시장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가정용 무풍에어컨 매출이 올 상반기 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5% 이상 증가하며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무풍에어컨은 삼성전자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신개념 에어컨으로, 최대 27만 개의 미세한 마이크로 홀을 통해 냉기를 보내주기 때문에 바람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아 쾌적한 냉방이 가능하다.

무풍에어컨은 국내에서는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 에어컨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면서, 국내 대표 에어컨으로 자리매김했다.

해외에서는 2017년 ‘윈드프리(WindFree)’라는 이름으로 유럽과 태국에 출시됐다. 점차 시장을 확대해 현재 8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출시국은 향후 약 90여 개국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특히 북미와 유럽에서는 올 상반기 삼성 에어컨 매출의 40% 이상을 무풍에어컨이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구매력이 낮은 중남미 지역에서도 24%까지 매출 비중이 올랐다.

삼성전자는 해외 시장에서 무풍에어컨의 장점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무풍에어컨이 한국에서 대세로 자리를 잡은 데 이어 해외에서도 혁신성을 인정받아 프리미엄 에어컨으로 평가받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무풍에어컨의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1:2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844,000
    • -0.62%
    • 이더리움
    • 3,755,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658,500
    • -2.3%
    • 리플
    • 1,195
    • -3.4%
    • 라이트코인
    • 196,200
    • -1.16%
    • 에이다
    • 2,777
    • -0.29%
    • 이오스
    • 5,190
    • -2.81%
    • 트론
    • 118.3
    • -3.59%
    • 스텔라루멘
    • 361.4
    • -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000
    • -2.59%
    • 체인링크
    • 30,050
    • -0.3%
    • 샌드박스
    • 870.4
    • -4.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