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친환경 발전 딜레마’…서구권 태양광 늘수록 중국 석탄 사용도 증가

입력 2021-08-01 16:43

중국 태양광 패널, 저비용 석탄 화력발전 발판 삼아 지배력 높여
폴리실리콘 점유율, 전 세계 4분의 3 이상
유럽 생산 대비 탄소 발생량 2배…배출 저감 효과 상쇄될라

▲영국 로이스턴 인근에서 태양광 패널들이 보인다.로이스턴/로이터연합뉴스
▲영국 로이스턴 인근에서 태양광 패널들이 보인다.로이스턴/로이터연합뉴스
서구권 국가들이 화석 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 태양광 발전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지만, 이것이 되레 중국의 석탄 화력 발전을 증가시키는 악순환을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 지역에서는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하면서 태양광 패널 설치가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서구권에서 설치되는 태양광 패널이 늘면 늘수록 딜레마에 직면하게 된다. 막대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중국 석탄 화력발전소를 통해 생산된 전기로 현지 패널 공장들이 운영된다.

지난 수년 동안 중국의 저비용 석탄 화력발전은 자국 태양광 패널 제조업체들에 경쟁력을 부여했다. 이를 통해 중국은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지배적인 입지를 다질 수 있었다. 번로이터리서치의 요하네스 번로이터 대표에 따르면 중국 공장들은 태양광 패널 필수 부품인 폴리실리콘 분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 세계 4분의 3 이상이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는 점이다. 코넬대학교의 유펑치 에너지 시스템 공학 교수는 “중국에서 태양광 패널을 생산하는 것은 유럽에서 만드는 것보다 약 2배 많은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킨다”며 “중국산 패널을 설치하면 탄소 배출량을 전혀 줄이지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구권에서는 제조업체가 수요에 맞춰 태양광 패널 생산을 빠르게 확대함에 따라 향후 몇 년 동안 태양광 산업의 중국 석탄 의존도가 매우 증가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에너지 전문 컨설팅 업체 우드맥켄지는 지난 2년간 미국의 태양광 발전 용량이 48%, 유럽은 34% 각각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이는 매년 수만 개의 태양광 패널이 출하된다는 의미다.

일부 서구권 정부와 기업들은 태양광 산업과 석탄 화력발전을 분리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저탄소 태양광 패널을 채택한 기업들에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7개 회원국 전체에 판매되는 태양광 패널의 탄소 함량을 규제할 것인지 고려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들은 중국 생산업체와의 경쟁에서 고군분투하는 서구권 태양광 업체 재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제는 역시 가격이다. 서구권 최대 태양광 패널 전문 폴리실리콘 생산업체 바커의 독일 공장 전력비용은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 경쟁사보다 최대 4배 많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83,000
    • +0.78%
    • 이더리움
    • 4,287,000
    • +5.7%
    • 비트코인 캐시
    • 764,000
    • +0.26%
    • 리플
    • 1,323
    • +1.69%
    • 라이트코인
    • 228,700
    • +5.93%
    • 에이다
    • 2,948
    • +3.4%
    • 이오스
    • 6,035
    • +3.96%
    • 트론
    • 137.4
    • -0.43%
    • 스텔라루멘
    • 400.5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47%
    • 체인링크
    • 37,130
    • +1.73%
    • 샌드박스
    • 950.9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