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양궁 안산, 3관왕 첫 관문 64강서 ‘역전승’

입력 2021-07-29 18:12 수정 2021-07-29 18:39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전에 출전해 활을 쏘고 있다. (도쿄(일본)=뉴시스)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25일 오후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단체전 8강전에 출전해 활을 쏘고 있다. (도쿄(일본)=뉴시스)

여자 양궁 올림픽 2관왕 안산(20·광주여대)이 개인전 첫 관문을 넘었다.

안산은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회전(64강)에서 아프리카 차드의 마를리즈 우르투를 6대 2(27-28, 27-23, 28-26, 28-22)로 제압했다.

안산은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예선 랭킹라운드(순위결정전)에서 72발 합계 680점의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64명의 출전선수 중 1위로 본선에 올라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이미 이번 대회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을 통해 2관왕에 오른 안산은 개인전 우승으로 한국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도전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640,000
    • -1.23%
    • 이더리움
    • 4,083,000
    • -2.46%
    • 비트코인 캐시
    • 750,500
    • -1.57%
    • 리플
    • 1,294
    • -0.77%
    • 라이트코인
    • 216,200
    • -1.41%
    • 에이다
    • 2,865
    • -0.8%
    • 이오스
    • 6,195
    • -1.67%
    • 트론
    • 127.7
    • -0.85%
    • 스텔라루멘
    • 387.9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000
    • +0.37%
    • 체인링크
    • 34,170
    • -1.64%
    • 샌드박스
    • 914.4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