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부겸 “모더나 백신 공급일정 조정하지만 11월 집단면역 달성할 것”

입력 2021-07-27 09:18 수정 2021-07-27 09:39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중대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모더나의 백신 생산 치질로 공급일정이 불가피하단 통보를 받았지만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백신도입과 관련하여, 최근 모더나측이 생산 차질 문제로 공급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통보해 왔다”며 “모더나측과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7,8월분 도입물량과 일자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애초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대로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하여 조만간 소상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비수도권에서도 강화된 거리두기 단계가 적용된다”며 “이제 각 부처와 지자체,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함께 힘을 모아, 2주 안에 반드시 의미있는 변화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자체는, 방역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될 경우,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금지나 영업시간 제한과 같이, 지역 여건에 맞는 과감한 방역강화 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김 총리는 “지난 20여 일간의 정부합동 특별점검을 통해 8200여 건의 위반행위가 적발됐다”며 “각 지자체는 대규모 집단감염을 야기한 불법행위에 대해 구상권 행사 등 법적조치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최근 공직사회에서 집단회식과 같은 방역지침 위반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대다수 국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고 계신 가운데 방역에 앞장서야 할 공직사회가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410,000
    • +0.91%
    • 이더리움
    • 3,749,000
    • -2.04%
    • 비트코인 캐시
    • 659,000
    • -1.27%
    • 리플
    • 1,194
    • -2.37%
    • 라이트코인
    • 196,200
    • -0.1%
    • 에이다
    • 2,802
    • +1.45%
    • 이오스
    • 5,200
    • -1.7%
    • 트론
    • 117.7
    • -2.73%
    • 스텔라루멘
    • 360.1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000
    • +0%
    • 체인링크
    • 30,050
    • +0.6%
    • 샌드박스
    • 878.7
    • -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