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얼라이언스, 한국야쿠르트와 결식우려 아동 지원

입력 2021-06-25 11:00

'행복두끼 프로젝트' 행복도시락 전달식

▲행복두끼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협약식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행복얼라이언스)
▲행복두끼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협약식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행복얼라이언스)

행복얼라이언스는 24일 hy(한국야쿠르트)와 부산 수영구 결식우려 아동을 위한 ‘행복두끼 프로젝트’ 행복도시락 전달식을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행복얼라이언스는 5월 부산광역시와 ‘행복두끼 프로젝트’ 협약을 맺은 데 이어 회원사들과 함께 부산시 전역 구/군 행정구역 단위로 결식우려아동을 위한 안전망을 확대하고 있다.

수영구청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강성태 부산광역시 수영구청장, 이상진 hy 부산지점장,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행복나래) 조민영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란 충분한 끼니를 먹지 못하는 결식우려 아동이 하루 최소 두 끼는 보장받도록 행복얼라이언스 멤버 기업과 지자체, 지역사회가 함께 결식제로(Zero)를 위한 지역 단위 협력 시스템을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전달식으로 수영구는 지역 내 결식우려아동 50여 명을 발굴하고 행복얼라이언스와 hy는 해당 아이들을 위한 행복도시락 재원을 마련한다.

도시락은 행복을나누는도시락 부산서구센터가 제조를 담당, 지속적인 식단관리와 모니터링에도 협력해 아이들을 위한 안전망 구축에 힘을 보탠다.

프로젝트 종료 후에는 수영구가 제도 편입 및 급식지원 사업과 연결하여 대상 아동들이 지속해서 식사를 먹을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특히, 도시락 배송에는 hy가 야쿠르트 간식 지원과 함께 프레시 매니저(야쿠르트 아줌마)가 가가호호 방문해 아이들에게 행복도시락을 배송한다.

프레시 매니저의 방문이 어려운 곳에는 다회용기 세척 전문 사회적기업 한누리가 배송을 맡는다.

조민영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행복나래)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이 다양한 부분에서 복지 공백을 느끼고 있다”며 “아이들에게 단순히 배고픔을 채워주는 것에 그치지 않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역량과 자원을 지닌 관계자들과 함께 탄탄한 안전망 구축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034,000
    • -3.42%
    • 이더리움
    • 3,061,000
    • +2.61%
    • 비트코인 캐시
    • 637,000
    • +0.71%
    • 리플
    • 869.1
    • -0.53%
    • 라이트코인
    • 166,000
    • -1.19%
    • 에이다
    • 1,545
    • -0.71%
    • 이오스
    • 4,728
    • -0.4%
    • 트론
    • 75.76
    • +0.92%
    • 스텔라루멘
    • 325.9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300
    • +1.48%
    • 체인링크
    • 27,420
    • +3.98%
    • 샌드박스
    • 705.3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