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대변인에 '김앤장' 최지현 변호사…최송현 아나운서 언니

입력 2021-06-23 08:03 수정 2021-06-23 08:04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최지현<사진> 변호사(사법연수원 32기)를 임시 부대변인으로 선임했다.

윤 전 총장의 이상록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부터 최 변호사가 임시 부대변인을 맡아 저와 함께 활동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윤 전 총장 캠프는 당분간 이상록 대변인과 최 부대변인 2인 체제로 운영된다.

최 부대변인은 공주사대부고와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한 뒤 제42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003년부터 2011년까지 김앤장법률사무소에서 일했고,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객원교수로 있었다. 현재는 변호사 활동을 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대변인 부친은 최영홍 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며, 최송현 전 KBS 아나운서가 막내 동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595,000
    • +1.12%
    • 이더리움
    • 3,129,000
    • +6.72%
    • 비트코인 캐시
    • 629,500
    • +0.16%
    • 리플
    • 848.9
    • +1.13%
    • 라이트코인
    • 165,400
    • +1.35%
    • 에이다
    • 1,586
    • -0.5%
    • 이오스
    • 4,775
    • +1.4%
    • 트론
    • 78.06
    • +4.02%
    • 스텔라루멘
    • 324.2
    • +0.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600
    • -1.72%
    • 체인링크
    • 28,570
    • +2.33%
    • 샌드박스
    • 742.8
    • +7.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