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친환경 첨단 선박 기술 개발 위한 글로벌 ‘초협력’

입력 2021-06-22 09:27

세계 유수 기관들과 산ㆍ학ㆍ연 R&D 원팀 구성…기술경쟁력 확보에 나서

▲대우조선해양 시흥R&D 캠퍼스 내에 있는 예인수조. 실제 선박과 동일한 형상으로 축소 제작한 모형선으로 해상에서의 선박 저항, 추진, 운동, 조정 성능 등의 실험을 수행한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 시흥R&D 캠퍼스 내에 있는 예인수조. 실제 선박과 동일한 형상으로 축소 제작한 모형선으로 해상에서의 선박 저항, 추진, 운동, 조정 성능 등의 실험을 수행한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유수의 기관들과 ‘산ㆍ학ㆍ연’ 기술 협의체를 결성하고 조선해양산업 관련 기술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초협력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친환경 및 스마트십 기술 관련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외 주요 산업계, 대학 및 연구소와 ‘친환경 스마트 선박 유체기술 글로벌 연구ㆍ개발(R&D) 네트워크(가칭)’를 구성해 협력 연구 활동에 첫발을 내디딘다고 22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주도하는 이번 협의체는 △대학 : MIT(미국), 서울대학교(한국), 미시간대학교(미국), 스트라스클라이드대학교(영국) △선급 : ABS(미국), LR(영국), BV(프랑스), KR(한국), DNV(노르웨이) △연구기관 : SINTEF Ocean(노르웨이), SSPA(스웨덴), CNR(이탈리아), KRISO(한국), HSVA(독일) 등 국제적 명성을 가진 총 15개 기관으로 구성된 ‘글로벌 R&D 동맹’이다.

이 협의체는 조선해양산업 관련 환경 규제와 자율운항선과 같은 최신기술, 특히 유체역학 분야의 핵심기술들에 대해 공동 대응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협력 연구를 수행함으로써 관련 분야의 글로벌 기술 선도를 목표로 한다.

이들은 △웨비나 등의 정기 세미나 △최신 연구 동향 공유 △공동 연구과제 협력 △산업 및 정부 차원 연구사업 참여 △국제 규정 공동 대응 △공통 모델 실험 협력 △연구인력 교류 △공동 학술 활동 등 다양한 연구개발에 착수한다.

이번 결성은 세계 최고 수준의 국내외 주요 기관과 대학이 기술개발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그 성과를 공유함에 따라 명실상부 세계 최고 위상의 한국 조선산업에 걸맞은 ‘글로벌 R&D 초협력 모델’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평가다.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는 “이번 국제적 공동 연구로 ‘기술 DSME’의 위상을 다시 한번 세계 시장에 알리는 기회로 활용하겠다”며, “동시에 조선해양산업의 글로벌 리더로서 경쟁국과의 초격차를 유지하는데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3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998,000
    • +6.18%
    • 이더리움
    • 3,812,000
    • +10.01%
    • 비트코인 캐시
    • 676,500
    • +7.54%
    • 리플
    • 1,249
    • +14.38%
    • 라이트코인
    • 198,900
    • +7.8%
    • 에이다
    • 2,797
    • +12.65%
    • 이오스
    • 5,320
    • +9.67%
    • 트론
    • 122.4
    • +11.37%
    • 스텔라루멘
    • 363.2
    • +10.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0,600
    • +4.76%
    • 체인링크
    • 30,220
    • +12.93%
    • 샌드박스
    • 874.5
    • +16.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