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자율운항선박 적용 사이버보안 기술 개발 나선다

입력 2021-06-16 09:18

디에스랩컴퍼니와 기술 개발 협력

▲15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디에스랩컴퍼니, 고려대학교, 시큐아이, 파이오링크 등 5개 산학 기관들이 모여 사이버보안 기술에 대한 워크숍을 가졌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15일 대우조선해양 서울 사옥에서 대우조선해양, 디에스랩컴퍼니, 고려대학교, 시큐아이, 파이오링크 등 5개 산학 기관들이 모여 사이버보안 기술에 대한 워크숍을 가졌다.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자율운항선박, 스마트십에 적용할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 개발에 선도적으로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선박 사이버보안 강소기업인 디에스랩컴퍼니와 ‘해양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시스템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와 함께 고려대학교, 시큐아이, 파이오링크와 함께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내년까지 선박 사이버보안 기술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디에스랩컴퍼니는 2016년 설립된 회사로 보안기술 컨설팅, 보안 소프트웨어 개발 등 선박과 함정에 대한 사이버보안 기술에 특화된 기업이다.

이번 연구과제는 디에스랩컴퍼니의 ‘사이버 거북선’ 플랫폼을 기반으로 선박 보안설계용 소프트웨어부터 안전운항을 지원하는 보안기술을 개발하는 과제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개발된 보안 기술을 선박과 함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자문역할을 하게 된다.

최근에는 정보기술과 운영기술이 적용된 자율운항선박, 스마트십, 스마트함정이 개발되면서 선박에 대한 사이버보안의 필요성이 급증하고 있다.

올해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사이버보안 위험 관리 규제 시행에 따라 전 세계 조선해양 산업은 선박과 관련 시스템이 랜섬웨어 등 악성코드와 사이버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기술과 체계를 확보해야 한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영업담당 정우성 상무는 “첨단기술이 적용되는 상선과 함정은 사이버보안 기술이 기본적으로 적용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전문기업, 대학과 함께 개발 중인 사이버보안 기술을 통해 새로운 해양 사이버보안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417,000
    • -0.84%
    • 이더리움
    • 3,555,000
    • -4.31%
    • 비트코인 캐시
    • 641,000
    • -3.68%
    • 리플
    • 1,139
    • -2.48%
    • 라이트코인
    • 188,200
    • -4.18%
    • 에이다
    • 2,533
    • -2.16%
    • 이오스
    • 4,985
    • -3.48%
    • 트론
    • 111.5
    • -2.36%
    • 스텔라루멘
    • 336.3
    • -3.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7,600
    • +4.96%
    • 체인링크
    • 27,450
    • -4.59%
    • 샌드박스
    • 787.9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