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민주당 대표 “경선일정, 주자 의견 듣고 결단”

입력 2021-06-18 21:40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경선 일정과 관련해 대선주자들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결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18일 채널A에 출연해 경선일정과 관련 “의총 결의사항도 아니고, 어떤 면에서는 당무위 의결사항도 아니다”며 “당무위로 갈 것인지 말 것인지를 판단하는 것이 대표의 권한이니 의견을 수렴하고 결정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60명 이상의 의원이 의총을 요청해서 대선주자들도 한 번 만나볼 필요가 있어서 미뤘다”라며 “다음 주 초에 매듭을 짓겠다”라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경선 일정을 변경하지 않겠다는 쪽이냐는 물음에는 “100% 그렇다고는 할 수 없다”라면서도 “원칙을 변경하려면 전 후보자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 언행일치를 주장한 송영길 체제에서 말의 원칙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동산 불법 의혹으로 탈당을 권유한 12명 의원과 관련해서는 “8명은 당의 결정에 승복했고 4명만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어 설득해갈 생각”이라며 “다음 주에 비례대표 의원 두 분에 대해 제명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송 대표는 대권 주자들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야권 대권 주자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 등이 거론되는 것에 “후배들을 위해서나 감사원과 검찰조직의 정치적 중립성을 위해서 바람직한 것은 아니다”라며 “도의적으로도 자신을 임명해 준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갈라서는 모습이 타당하냐”라고 지적했다.

다만 “우리의 반성도 필요하다”라며 “인선 과정에서 적절한 판단을 했느냐는 반성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95,000
    • -1.8%
    • 이더리움
    • 2,949,000
    • -2.77%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2.41%
    • 리플
    • 839.3
    • -3.65%
    • 라이트코인
    • 163,300
    • -2.04%
    • 에이다
    • 1,592
    • +3.58%
    • 이오스
    • 4,713
    • -0.74%
    • 트론
    • 75.33
    • +0.09%
    • 스텔라루멘
    • 319.9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500
    • -2.97%
    • 체인링크
    • 27,190
    • +2.29%
    • 샌드박스
    • 690.9
    • -2.84%
* 24시간 변동률 기준